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6.6℃

베이징 4.6℃

자카르타 28℃

‘3년 수입 1억→2주간 3억4천 껑충’ 서요섭은 무엇이 달라졌나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요섭 '엄지 척'<YONHAP NO-3615>
최근 무서운 기세를 탄 서요섭이 달라진 원동력을 작은 습관의 변화로 꼽았다. 서요섭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4년 4월 프로에 입회한 후 서요섭(23)은 철저한 무명 선수나 다름없었다. 2016년 한국프로골프(KPGA) 1부인 코리안 투어에 데뷔한 그는 우승은 고사하고 3년간 누적 상금이 1억원을 넘지 못했다.

아무도 주목하지 않던 서요섭이 확 달라졌다. 최근 기세는 KPGA 내에서 전성기 시절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가 부럽지 않다. 올 시즌 출발은 지난 3년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첫 5개 대회에서 100위권이 2회, 50위권 1회 등이다. 최고 성적이 5월 휴온스 셀레브리티 프로암에서 공동 28위일 만큼 ‘톱10’ 근처에도 가지 못했다. 6개 대회에서 쌓은 상금은 500만원이 채 되지 않았다.

서요섭이 급부상한 건 6월 치른 두 개 대회다. 데상트 매치 플레이에서 연장 접전 끝에 준우승하며 이름을 알렸고 이어진 거액이 걸린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 마침내 생애 첫 우승에 성공했다. 두 개 대회에서만 3억4000만원을 쌓으며 시즌 상금 1위(3억6073만1241원)로 떠올랐다.

“우승이 믿기지 않는다”는 서요섭은 변화의 원동력을 습관으로 꼽았다. 그는 “올해 생활 패턴을 바꾼 것이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작년만 해도 아침에 일어나 연습하고 밥 먹고 힘들면 쉬었다. 올해는 아침에 조깅을 반드시 한다. 아침에 못하면 저녁에라도 한다. 경기 시작 전과 후 골프 피트니스로 충분히 몸을 풀어준다. 처음에는 잘 못 느꼈는데 시즌이 갈수록 좋은 작용을 하는 것 같다”고 돌아봤다.

서요섭 물세례 KPGA
서요섭이 동료들로부터 우승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KPGA
작은 습관이 차근차근 쌓이면서 큰 변화를 낳았다. 체력이 붙고 하체 밸런스가 단단히 잡히면서 여유가 생겼다. 서요섭은 “급하게 치려고 할 때 물을 살짝 마시면 한 템포를 쉬게 되고 여유를 찾게 된다”고 말했다.

사실 서요섭은 이형준(27)과 치른 데상트 매치 플레이 결승전에서 자력으로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던 정규 18번 홀의 약 1.5m 버디를 넣지 못한 것이 못내 한으로 남는다. 다 잡았던 승리를 놓치면서 이후 집중력이 흔들렸고 결국 연장전에서 무너졌다. 이때의 쓴맛이 첫 우승의 밑거름으로 작용했다. 서요섭은 “졌지만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면서 “다음 기회가 오면 절대 놓치지 않겠다는 생각이었다”고 언급했다.

대구 출신인 서요섭은 같은 고향인 배상문(33), 김대현(31)의 대학(대구대) 후배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아버지를 따라 골프연습장에 갔다가 골프를 배웠다. 국가대표 상비군을 거쳤고 오랜 기다림 끝에 새로운 스타로 급부상했다.

불안한 시드 걱정을 날려버린 서요섭은 이제 더 먼 곳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장기적으로는 미국 진출을 노려볼 생각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그는 “첫 우승으로 목표를 높여 잡았다”며 “시즌 전까지는 제네시스 포인트 20위 안에 드는 것이었다. 20위 안에 들어온 만큼 제네시스 대상을 타보고 싶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