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명나는 국악 축제, 마포아트센터서 펼쳐진다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6.6℃

베이징 4.6℃

자카르타 28℃

신명나는 국악 축제, 마포아트센터서 펼쳐진다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2회 마포국악페스티벌 '온고지신', 7월 4일 개막
ㅇ
마포문화재단은 7월 4일부터 8월 8일까지 마포아트센터에서 제2회 마포국악페스티벌 ‘온고지신’을 개최한다.

정통 국악부터 우리 소리와 서양 예술가곡의 융합을 보여줄 정가 보컬리스트 라이브, 판소리 인형극 등 국악인 130명의 다채로운 무대가 펼쳐진다.

이번 페스티벌은 소리꾼 김준수와 거문고 허윤정, 즉흥음악앙상블 블랙스트링과 국악그룹 대한사람이 만드는 ‘경계를 넘어’로 문을 연다.

국악에 일렉트로닉, 폴카, 블루스를 얹은 더튠의 ‘월담 : 쓱 넘어오세요’, 터키, 몽골, 우즈베키스탄 연주자들과 우리 연주자들이 협연하는 ‘국악 실크로드’, 전통굿과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을 결합한 ‘화랭이쑈’ 등이 무대에 오른다.

폐막작으로는 국립국악원 정악단이 ‘전통에 대한 경외’ 무대를 선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