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난해 난민 신청 1만6173명…‘역대 최다’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20.5℃

베이징 19℃

자카르타 28.2℃

지난해 난민 신청 1만6173명…‘역대 최다’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71121_174722283
지난해 우리나라에 난민 인정을 신청한 외국인이 1만6000여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법무부가 세계 난민의 날(6월 20일)을 맞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에 난민으로 인정해달라고 신청한 외국인은 총1만617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신청자 9942명보다 62.7% 증가한 수치며 법무부가 1994년 난민 인정 신청을 받은 이래 역대 최대 인원이다. 하루(공휴일 제외) 평균 64명의 외국인들이 신청한 셈이다.

지난해 1~5월 기준 난민 인정 신청자 수는 5421명이었으며 하루 평균 53명이 난민 인정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1994년부터 2013년 6월 말까지 20년간 난민신청자는 총 5580명으로 연평균 280명이었으나, 2013년 7월부터 2018년까지 5년 6개월간 난민신청자는 4만3326명으로 연평균 7877명으로 늘었다. 법무부는 2013년 시행된 난민법으로 인해 이같이 신청자 수가 급증한 것으로 봤다.

지난해 총 93개국 외국인들이 우리나라에 난민 인정 신청을 했으며, 이 가운데 카자흐스탄이 2496명(15%)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러시아 1916명(12%), 말레이시아 1236명(8%), 중국 1199명(7%), 인도 1120명(7%), 파키스탄 1120명(7%) 순이었다.

이 가운데 심사가 완료된 외국인은 총 3879명이다. 144명이 난민으로 인정됐으며 514명이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