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부·울·경 단체장 “동남권 신공항 총리실서 검토”…“결과 따른다 합의”

국토부-부·울·경 단체장 “동남권 신공항 총리실서 검토”…“결과 따른다 합의”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해신공항, 총리실서 종지부 찍어야"
KakaoTalk_20190620_172118144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이 20일 동남권 신공항 관련 면담을 마치고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제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부산·울산·경남(부·울·경) 지방자치단체장이 남권 신공항 추진을 국무총리실의 판단에 맡기기로 합의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토교통부 서울용산사무소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 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과 함께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해 면담을 갖고 이 같은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합의문을 통해 “김현미 장관과 부울경 3개 단체장은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검토결과에 따르기로 한다”며 “검토 시기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 부울경이 함께 논의해 정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그동안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부울경에서 검증과정이 있었고 국토부와 원활하지 못한 측면도 있었던 게 사실이다”면서 “이 자리에서 기존에 국토부와 부울경이 논의해왔던 내용들 중 못했던 부분 여러 논의를 거쳐 해소하고 이후 총리실에서 합의문에 발표한대로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이 적정한지 검토하고 따르기로 한 의미와 이후 과정들에 대해 여러가지 논의를 거쳤다”고 말했다.

면담에 앞서 김 장관은 지자체장들과 만나 “국토부가 그동안 김해신공항 관련한 계획안을 수립했다고 생각한다”며 “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서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살펴보고 합리적인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에 대해 국무총리실에서 논의된다면 국토부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서 조속한 시일 내에 합리적 결론을 내려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동남권 관문공항 만드는 문제는 800만 국민의 소망이 있다”며 “총리실에 판정하도록 기능을 맡겨보자는 제안을 했고 국토부도 공감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이 문제를 총리실에서 논의할 수 있도록 만드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시민들도 제대로 된 동남권 신공항이 건설되길 바란다고 생각한다”며 “울산시민 이익에도 맞고 동남권 전체 주민, 나아가 국가적으로도 제대로 된 공항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동남권 신공한 문제는 그동안 6번 용역했는데 부적절하다는 한번의 결정이 났었고 이후 한번의 결정으로 가능하다고 해 추진되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총리실에서 검토하고 논란의 종지부를 찍는 것이 국책 사업이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갈 수있는 것 아닐까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