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0년 뒤 전국 생산연령인구 1200만명 감소…세종外 전지역 ‘적색불’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2℃

도쿄 16.5℃

베이징 8.6℃

자카르타 27.4℃

30년 뒤 전국 생산연령인구 1200만명 감소…세종外 전지역 ‘적색불’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1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627133030
2017년 대비 2047년 시도별 생산연령인구 증감률./통계청
저출산으로 인해 30년 뒤 생산연령인구(15∼64세)가 3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2047년 장래인구특별추계 시도편’을 보면 전국의 생산연령인구는 2017년 3757만명에서 2047년 2562만명으로 31.8%(1195만명) 감소할 전망이다.

총인구 가운데 생산연령인구 비중은 같은 기간 73.2%에서 52.4%로 20.8%p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전국 생산연령인구는 2018년을 정점으로 감소하고 있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세종에서만 생산연령인구가 늘어나고 나머지 16개 시·도는 생산연령인구가 지속해서 감소할 것으로 통계청은 내다봤다.

2047년까지 생산연령인구 감소율이 높은 도시는 부산(-45.6%), 대구(-43.4%), 울산(-41.4%)이 꼽혔다.

서울도 37.9%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279만명에 달하는 수치다.

반면 세종은 86.1%(16만명)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통계청 김진 인구동향과장은 “생산연령인구가 전국적으로 감소하는 것은 저출산 때문”이라며 “세종은 다른 시·도에 비해 출산율이 높은 편이고 젊은 연령층의 유입이 많아서 유일하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고 말했다.

2047년 전체 인구 중 생산연령인구의 비중은 17개 시·도 모두 60% 아래로 떨어질 전망이다.

세종(58.7%)과 서울(55.1%)이 그나마 높은 편이고, 전남(45.3%)과 경북(46.7%)은 40%대 중반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25∼49세의 주요 경제활동인구는 2017년 1950만명에서 2047년 1157만명으로 40.7%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총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38.0%에서 2047년 23.6%로 14.3%p 감소한다.

25∼49세 인구 비중은 2044년 이후 모든 시·도에서 30% 미만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2047년에 전남(18.2%), 강원(19.3%), 경북(19.5%), 전북(19.8%)은 25∼49세 인구 비중이 10%대로 뚝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25∼49세 인구 비중이 높은 지역은 서울(27.1%), 세종(26.0%), 대전(25.1%), 경기(24.8%) 순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