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농어촌공사, 재생에너지 사업 “주민동의가 최우선”… 목표치 10분의1로 축소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16.5℃

베이징 14.4℃

자카르타 32.4℃

농어촌공사, 재생에너지 사업 “주민동의가 최우선”… 목표치 10분의1로 축소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1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인식사장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 제공=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가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사업에서 주민동의를 최우선으로 둔다. 이를 위해 사업 목표치를 기존의 10분의 1 수준으로 대폭 낮췄다.

농어촌공사는 26일 세종시에서 김인식 사장 주재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반 시설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사업은 주민의 수용성을 기반으로 참여 기회를 확대하겠다”며 “발생한 이익을 공유하고 마을 발전을 함께 구상하겠다”고 밝혔다.

재생에너지 사업은 무엇보다 주민동의를 최우선으로 삼아 기능 유지, 경관 유지, 환경·안전을 함께 고려해 추진하겠다는 의미다.

농어촌공사는 “지역 주민의 동의를 얻지 못하면 재생에너지 사업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며 “그동안 대규모로 추진하다 보니 주민과의 갈등이 상당히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공사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던 재생에너지 사업 규모 목표도 2023년 4GW에서 2022년 422㎿로 수정됐다. 거의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셈이다.

농어촌공사는 “전임 사장 시절 계획 수립이 상당히 공격적으로 이뤄졌는데, 이제 목표치가 합리적으로 바뀐 것”이라며 “기존 4GW는 (공사 보유 저수지 등에) 최대로 설치 가능한 규모였다”고 해명했다.

농어촌공사는 이 외에도 재생에너지 사업에 따른 이익을 지역 주민과 공유하고, 상생 협력을 통해 농어촌과 함께 발전하는 사업으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또 지역 농어업인이 발전소 채권에 투자하도록 해 소득 증대를 꾀하고, 마을 발전소 건설로 나온 이익을 공유하게 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줄 계획이다.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은 “국민의 안전, 농어촌의 희망과 미래, 지역 공동체와의 상생, 현장 경영을 중심으로 공사의 체질을 개선하겠다”며 “110년간 농어촌과 함께해온 경험과 기술력으로 기존 사업의 한계를 뛰어넘는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올해 3월 취임한 이후 사회적 가치와 경영적 성과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농어촌공사는 이날 △안전하고 편리한 농어촌 △농어업인의 희망과 행복 추구 △농어업의 미래 지속가능성과 혁신성장 선도 △상생의 동반자로서 지역 주민과 성과 공유 △사업의 체감도를 높이는 현장 경영 등 다섯 가지 세부 전략을 공개했다.

농어촌공사는 “사장 직속의 안전전담조직을 신설해 현장 안전과 재난 대처능력을 강화하겠다”며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한 과학적 물관리와 수질 개선사업도 추진하겠다”고 제시했다.

또 미래형 스마트팜 밸리 육성과 새만금 등 대단위 농업지구의 미래형 농업단지로의 조성 계획 등을 밝혔다. 이 밖에도 현장 인력 보강과 조직 유연성 제고로 서비스 체감도도 높이기로 했다.

한편 농어촌공사는 27일 본사에서 ‘행복 농어촌 프로젝트 하이파이브 선포식’을 열고 공사의 가치로 안전·희망·미래·상생·현장 경영을 제시한다.

김 사장은 “사람과 현장 중심의 농정수행기관으로서 농어촌 본연의 가치, 생명의 가치, 공동체와 포용의 가치를 회복하고 농어업이 미래 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