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등 수도권 하반기 중소형 아파트 2만여가구 분양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9.9℃

베이징 1.2℃

자카르타 27.6℃

서울 등 수도권 하반기 중소형 아파트 2만여가구 분양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3.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분양
하반기 수도권에서 전가구 전용면적 85㎡미만인 중소형아파트 2만여가구가 쏟아질 전망이다.

12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하반기 수도권 중소형 아파트 2만606가구(임대제외)가 일반분양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하반기 3만9726가구의 절반 수준이다.

중소형아파트는 대형면적에 비해 가격 상승률이 높다.

부동산114 통계에서 최근 3년(2016년 6월~2019년 6월) 수도권 중소형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전용면적 60㎡ 이하가 30.4% 올랐다.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도 28.2% 뛰었다. 반면 전용면적 85㎡ 초과는 24.0% 상승하는데 그쳤다.

상반기 분양시장에서도 중소형 아파트가 강세를 보였다. 수도권 1순위 청약경쟁률 중 가장 치열했던 하남 ‘감일 에코앤e편한세상’ 전용면적 84㎡B 타입은 599.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 ‘e편한세상 청계센트럴포레’ 전용면적 51㎡도 279.5대 1로 사람들이 대거 몰렸다.

하반기에도 수도권에서 전가구 중소형으로 구성된 아파트가 분양을 앞두고있다.

서울에서는 이달 삼호가 은평구 응암4구역 재건축으로 ‘e편한세상 백련산’을 358가구를 공급하며, 전용면적 84㎡ 120가구를 일반분양 예정이다. 백련산근린공원과 불광천 등이 있어 정주여건이 쾌적하다. 하반기 중 금호건설은 가재울 뉴타운 9구역에서 ‘DMC 금호 리첸시아’를 시장에 낸다. 전용면적 16~84㎡, 총 450가구로 조성되며, 이 중 265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경의중앙선 가좌역이 도보거리다.

포스코건설은 8월 경기도 광주시 광주시 오포읍 고산지구 C1블록 ‘오포 더샵 센트럴포레’를 선보인다. 1396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59㎡ 48가구 △76㎡ 479가구 △84㎡ 869가구 등 전 가구가 중소형 이다. 추가적으로 이달 초 수서~광주 복선전철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향후 사업지 인근 경기광주역에서 SRT가 정차하는 수서역까지 12분으로 이동거리가 좁혀질 전망이다.

대림산업은 김포시 마송택지개발지구 B-6블록에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을 8월 중 공급할 예정이다. 총 574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전용면적 66㎡, 74㎡, 84㎡ 등 중소형 평형으로 나온다. 10월에는 중흥건설이 서울 마포구와 접한 고양 덕은지구에서 ‘중흥S-클래스’ 전용면적 59~84㎡ 894가구를 분양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