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경련 ‘한·중·일 기업가포럼 개최’…4차산업 협력 논의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3.5℃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전경련 ‘한·중·일 기업가포럼 개최’…4차산업 협력 논의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중·일 대표 혁신 기업들이 4차산업혁명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2일 한·중·일 3국협력사무국과 공동으로 ‘제4차 산업혁명과 기업가의 미래’를 주제로 ‘2019 한·중·일 기업가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성장한계에 봉착한 제조업을 넘어 4차 산업분야에서의 한·중·일의 협업, 동북아 역내 혁신 생태계 구축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는 최근 한·중·일 3국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스타트업 창업인 등 한·중·일 청년 벤처인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한메이 한·중·일3국협력사무국 사무차장은 개회사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동아시아(세계 인구 30%, 세계 GDP 27%, 세계 무역량의 26%)이자, 올해 협력 20주년을 맞이한 한·중·일 3국이 혁신을 통해 지속가능한 개발과 인류 삶의 근본적인 개선에 기여하길 희망한다”며 “초국경적, 분야를 초월하는 혁신에 관한 협력이 강화되면 세상이 빠르게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석 전경련 국제고문은 “한·중·일 3국은 고도의 정보통신기술(ICT) 기술력과 잠재력에도 불구하고 4차 산업 분야에서는 팔로워(follower) 수준에 머물고 있는 실정으로, 제조업에서 한중일이 상호 윈-윈-윈 서플라인 체인을 갖추고 있는 것처럼 이제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도 윈-윈-윈 협업플랫폼을 갖추어 나갈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스위스연방은행(UBS)의 ‘4차 산업혁명 준비수준 평가’에 따르면 △스위스(1위) △싱가포르(2위) △미국(5위)에 비해, △한국(25위) △중국(27위) △일본(12위) 등은 중하위권에 머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날 포럼 각 세션에는 한·중·일 각 국에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을 창출해 경제·사회적 변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젊은 창업인들이 연사로 참여하며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한국을 대표해서는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를 운영하는 VCNC의 박재욱 대표가 참여해 “스타트업은 일상 속 작은 문제를 먼저 정의하고, 이에 대한 기술적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10년 단위로 패러다임 쉬프트가 일어나는 IT 산업의 다음 대상은 모빌리티 시장으로, 우리의 선제적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지혜 AIM 대표는 IT 기술을 활용해 고액 자산가나 기관투자자의 전유물이었던 자산관리를 누구나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일본을 대표해서는 경제미디어 UZABASE의 나이토 야스노리 대표, 중국에서는 스마트 제조업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파그룹의 두웨이빈 대표가 참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