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특허청, 구찌·루이비통 등 온라인 위조 상품 5만4000여건 적발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5.2℃

베이징 4.9℃

자카르타 28℃

특허청, 구찌·루이비통 등 온라인 위조 상품 5만4000여건 적발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경 특허청2
대전 이상선 기자 = 특허청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온라인 위조상품 재택 모니터링단’ 110명을 투입해 위조 의심 게시물 5만4084건을 적발하고 판매를 중지시켰다고 23일 밝혔다.

모니터링 결과 위조상품 유통이 많은 브랜드는 구찌, 루이비통, 샤넬 순이었다. 상품별로는 가방(1만7421건), 의류(1만2098건), 신발(1만1882건) 등이 전체의 76.5%를 차지했다.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자외선 차단 효과 등 소비자 안전과 관련이 있는 선글라스를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한 결과 4405건의 위조 의심 상품이 발견돼 판매 중지 조치했다. 국내 브랜드를 위조한 제품도 다수 발견됐다.

위조 의심 게시물 삭제로 인한 소비자 피해 예방 효과는 최소 418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온라인 일평균 거래 건수와 판매자 수 등을 고려해 1개 게시물 당 최소 5개의 위조상품이 판매되고 있다고 추정한 것이다.

특허청은 오픈마켓, 포털의 카페나 블로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 시장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위조상품 유통행위에 대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또 인터넷 쇼핑몰뿐만 아니라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SNS 등 온라인을 통한 제품 구매 때 ‘정품 대비 싱크로율 100%, 이미테이션, A급, 정품과 동일, 완벽재현, 자체 제작‘ 등의 문구나 ’~스타일, ~풍, ~타입, ~ST, ~레플리카’ 등의 문구를 기재해 판매하는 경우 대부분 위조상품으로 보면 된다고 했다.

목성호 특허청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온라인 사업자들은 자사 플랫폼에서 위조상품 판매자에게 서비스 이용 제한·정지 또는 계정 삭제 등의 조치를 더 강력히 시행하고 상습판매자는 특허청 산업재산 특별사법경찰에 고발해 달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