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4일 올해 마지막 장맛비…중부지역 최고 400㎜ 폭우 가능성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6.1℃

베이징 -0.1℃

자카르타 27.6℃

24일 올해 마지막 장맛비…중부지역 최고 400㎜ 폭우 가능성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4. 12: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봄비 스케치1
서울 용산구 용산역 광장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hoon79@
장마전선 북상으로 24일 오후부터 28일 오전까지 중부지역을 중심으로 전국에 올해 마지막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은 24일 오후 6∼9시 사이에 서울, 경기, 충청도 등 중부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장맛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후 25일 오후 6∼9시 사이 남부지역에 잠시 장맛비가 소강상태로 접어들 가능성이 있지만 중부지역의 경우 지속적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26일 오후부터 비구름이 다시 발달해 경북, 전북으로 장맛비가 확대돼 내릴 것으로 보인다.

경북, 전북 지역 장맛비는 27일 오후 그치고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지역은 28일 오전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중부지역의 경우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밤부터 새벽 사이에 매우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기상청은 서울, 경기, 충청, 강원 영서 지역에 시간당 50~400㎜ 수준의 강수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24일 밤부터 28일 오전까지의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강원도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역 100∼250㎜,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충청 북부 지역 400㎜ 이상, 강원 영동·경북 북부 10∼70㎜, 남부지역 5∼40㎜ 수준이다.

기상청은 장맛비가 그친 후에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오는 28일부터 7월 말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최고기온 33도 이상, 최저기온 25도 이상의 열대야 현상이 발생할 것으로 파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