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아선호 따른 선택적 낙태 문제 심화하는 인도…남녀성비 불균형 악화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

도쿄 5.6℃

베이징 -4℃

자카르타 27.6℃

남아선호 따른 선택적 낙태 문제 심화하는 인도…남녀성비 불균형 악화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4.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5831014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아선호사상이 짙은 인도에서 선택적 낙태문제가 다시 조명을 받고 있다. 인도의 한 주(州)에서는 지난 3개월간 200명이 넘는 신생아가 태어나는 동안 여자아이는 단 한명도 태어나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겨줬다. 선택적 낙태에 따른 인도의 남녀성비 차이도 시간이 지날수록 심화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영국 인디펜던트의 2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 주 유타르카시 지역의 총 132개 마을에서 지난 3개월 동안 태어난 신생아 216명은 모두 남자아이었다. 뱃속 신생아의 성 감별 후 여아로 확인된 아이를 모두 낙태했다고 밖에 해석할 수 없는 상황. 남아선호 사상이 짙은 인도지만 이처럼 기이한 상황이 벌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도에서 선택적 낙태는 불법인만큼 우타라칸드주 당국은 마을 근처를 ‘수사 구역’으로 지정하고 성 감별 낙태의 실태 조사에 들어갔다.

인도는 1994년부터 성별에 따른 선택적 낙태를 불법화 했지만 인도 사회의 뿌리 깊은 가부장적 사상에 따라 공공연히 시술이 진행돼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에서는 남자아이를 미래의 노동력이자 부모를 모실 ‘노후대책’으로 여기는 반면, 여자아이는 미래에 재정 부담을 주는 존재로 여기는 경향이 남아있다. 1961년 지참금 제도가 금지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딸이 결혼할 때 지참금을 챙겨야하는 풍습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

낙태·피임을 지지하는 비영리기구 구트마커연구소의 2017년 조사에 따르면 인도의 낙태 건수는 연간 1560만건에 달한다. 국영병원과 진료소에서 이뤄진 낙태의 공식 수치는 70만건이지만 실제로는 그 수가 22배에 달한다고 추산되고 있는 것. 구트마커연구소는 인도 낙태의 80% 이상이 가정집에서 미페프리스톤(mifepristone) 등의 약물을 사용해 이뤄지고 있으며, 병원·진료소에서 이뤄지는 수술은 고작 14% 정도에 못미친다고 밝혔다.

이같은 성 감별 낙태로 인도의 남녀 성비 불균형은 나날이 악화되고 있다. 정부 조사에 따르면 2015-17년 인도의 남녀성비는 남성 1000명당 여성 896명으로 2014-16년 1000명당 898명에서 감소했다. 앞서 2013-15년에는 남성 1000명당 여성의 수가 900이었다. 이같은 성비차이는 농촌지역보다 의료시설 접근성이 좋은 도심지역에서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농촌지역의 남녀 성비는 2014-16년 1000대 902에서 2015-17년 898로 떨어졌긴 했으나 도심지역의 890명에 비하면 나은 수준이라는 평가다.

인구와 성별 문제를 다루는 인도의 비영리단체 알로크 바즈파이는 “인도에 존재하는 깊은 사회적·문화적 기준이 선택적 낙태 등 성차별에 책임이 있다”며 우타라칸드주 사건을 규탄했다. 인도 정부도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지난해 “남아선호와 관련된 이슈들은 인도 사회 전체가 반성해야 할 문제이다”면서 남아선호사상을 뒤엎을 ‘대규모 인식 캠패인’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