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석채 회장 시절 KT 비서실, ‘지인 리스트’ 작성…김성태, ‘중요도 최상’ 인물로 기재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이석채 회장 시절 KT 비서실, ‘지인 리스트’ 작성…김성태, ‘중요도 최상’ 인물로 기재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14: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72601002898800169701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KT에 딸을 부정 채용시킨 혐의로 자신을 수사한 검찰 관계자들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연합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이 부정채용된 것으로 의심되는 2012년 당시 이석채 전 KT 회장의 비서들이 김 의원을 ‘중요도 최상의 요주의 인물’로 평가하고 있었다는 내용의 문서가 법정에서 공개됐다.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재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전 회장 등에 대한 4차 공판기일에서 검찰 측은 이 전 회장의 비서실이 관리하던 ‘이석채 회장 지인 데이터베이스(DB)’ 파일을 일부 공개했다.

공개된 파일 명단에는 김 의원에 대해 ‘요주의. 전화 관련 시비 많이 거셨던 국회의원으로 KT 출신, 중요도 최상’이라는 내용이 기재돼있었다.

이날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옥모 전 KT 비서팀장은 해당 파일은 당시 비서실에 근무했던 실장, 팀장 등이 이 전 회장의 지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만든 문서라고 증언했다.

해당 파일에 기재된 인물은 11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이날 재판에는 4~5명에 대해서만 공개됐다.

공개된 명단에는 김 의원 외에 허범도 전 국회의원, ‘상도동 김기수 회장’ 등도 포함돼 있었다. 검찰은 수사단계에서 허 전 의원의 딸이 2012년 KT 상반기 대졸공채에 지원해 인적성검사와 2차 면접에서 불합격 수준의 평가를 받았으나 결과가 뒤바뀐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검찰은 ‘상도동 김기수 회장’에 대한 구체적인 신원을 밝히지 않았으나 이 전 회장이 김영삼정부 시절 장관을 지낸 사실을 고려하면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김기수 전 비서실장인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2011년 김 전 실장의 손자가 KT 서류전형에 탈락했으나 이듬해 외손녀가 KT에 합격한 사실을 밝혔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김 전 실장의 손자가 탈락한 사실에 미안함을 갖고 외손녀를 부정 채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