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서발전, 中企와 국산화 기술개발 확대 위한 경영진 간담회 개최

동서발전, 中企와 국산화 기술개발 확대 위한 경영진 간담회 개최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권오철 한국동서발전 기술본부장(뒷줄 왼쪽에서 3번째)과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20일 오후 한국동서발전 본사에서 경영진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제공 = 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은 발전부품 국산화 기술개발 과제를 추진 중인 25개 중소기업과 함께 경영진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오후 한국동서발전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서는 국산화 개발이 가능한 발전부품 발굴 및 선정, 기술개발 제품에 대한 판로개척, 진입장벽 제거 및 현장실증 제공 등 기업의 현실적인 문제점에 대한 의견 공유와 해결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아울러 간담회에 참여한 중소기업 중 동서발전과 함께 국산화 기술개발에 성공한 2개 기업이 성공 사례를 발표했다.

성일터빈은 ‘가스터빈 저NOx형 연소기 부품(Transition Piece)’ 개발, 진영티비엑스는 ‘Gas Turbine 압축기 Blade 역설계’ 개발을 통해 한국동서발전을 대상으로 각 15억6000만원, 10억2000만원 등 총 25억원 가량의 판매 실적을 거뒀으며 동서발전은 관련 국산화 제품을 지속적으로 구매할 계획이다.

권오철 한국동서발전 기술본부장은 “국산화 기술개발을 할 수 있는 소재나 부품을 선별하고 발굴하는 데에는 동서발전과 중소협력기업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협력중소기업이 발전부품 국산화 기술개발에 앞장서서 노력하는 만큼 동서발전도 관련 국기업에게 판로를 보장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여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