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스피, 外人·기관 ‘팔자’에 하락 마감

코스피, 外人·기관 ‘팔자’에 하락 마감

장수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일 코스피가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64포인트(0.69%) 내린 1951.01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95포인트(0.10%) 오른 1966.60으로 개장했으나 장 초반 하락세로 돌아섰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1628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231억원, 51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0.95%), 보험(0.53%), 전기가스업(0.47%) 등이 소폭 올랐다. 의약품(-1.38%), 운수장비(-1.36%), 전기전자(-1.33%), 섬유의복(-1.17%), 제조업(-1.09%) 등은 내렸다.

시가 총액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는 2종목만 올랐다. 네이버(0.34%), 신한지주(0.50%)가 상승했다. 삼성전자(-1.01%) SK하이닉스(-2.64%), 현대차(-1.20%), 현대모비스(-1.84%), LG화학(-2.44%), 셀트리온(-2.56%), SK텔레콤(-0.21%) 등이 하락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 강세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으나,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하 가능성이 약화되고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유입되며 하락했다”며 “특히 미국이 홍콩에 이어 이번에는 대만에 전투기를 판매한다고 발표하는 등 홍콩과 대만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마찰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고 설명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3.71포인트(0.60%) 내린 612.25에 마감했다. 지수는 2.38포인트(0.39%) 오른 618.34로 출발한 뒤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홀로 1779억원을 사들였다. 외국인은 1167억원, 기관은 559억원을 팔았다.

업종별로는 운송장비·부품(4.04%), 인터넷(1.02%), 섬유·의류(0.14%) 등만 올랐다. 종이·목재(-2.51%), 통신서비스(-1.95%), 정보기기(-1.68%), 반도체(-1.60%), 오락문화(-1.52%) 등이 내렸다.

시총 상위 역시 대체로 하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1.65%), 헬릭스미스(-0.32%), 펄어비스(-1.33%), 메디톡스(-2.99%), 휴젤(-3.13%), SK머터리얼즈(-1.65%), 스튜디오드래곤(-2.40%) 등이 하락 마감했다. CJ ENM(0.57%), 케이엠더블유(3.19%), 에이치엘비(24.58%) 등이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장보다 5.4.9원 오른 1207.4원에 마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