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스피, 外人·기관 ‘팔자’에 하락 마감
2019. 11. 1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8℃

베이징 9.2℃

자카르타 28.2℃

코스피, 外人·기관 ‘팔자’에 하락 마감

장수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일 코스피가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64포인트(0.69%) 내린 1951.01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95포인트(0.10%) 오른 1966.60으로 개장했으나 장 초반 하락세로 돌아섰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1628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231억원, 51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0.95%), 보험(0.53%), 전기가스업(0.47%) 등이 소폭 올랐다. 의약품(-1.38%), 운수장비(-1.36%), 전기전자(-1.33%), 섬유의복(-1.17%), 제조업(-1.09%) 등은 내렸다.

시가 총액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는 2종목만 올랐다. 네이버(0.34%), 신한지주(0.50%)가 상승했다. 삼성전자(-1.01%) SK하이닉스(-2.64%), 현대차(-1.20%), 현대모비스(-1.84%), LG화학(-2.44%), 셀트리온(-2.56%), SK텔레콤(-0.21%) 등이 하락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 강세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으나,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하 가능성이 약화되고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유입되며 하락했다”며 “특히 미국이 홍콩에 이어 이번에는 대만에 전투기를 판매한다고 발표하는 등 홍콩과 대만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마찰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고 설명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3.71포인트(0.60%) 내린 612.25에 마감했다. 지수는 2.38포인트(0.39%) 오른 618.34로 출발한 뒤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홀로 1779억원을 사들였다. 외국인은 1167억원, 기관은 559억원을 팔았다.

업종별로는 운송장비·부품(4.04%), 인터넷(1.02%), 섬유·의류(0.14%) 등만 올랐다. 종이·목재(-2.51%), 통신서비스(-1.95%), 정보기기(-1.68%), 반도체(-1.60%), 오락문화(-1.52%) 등이 내렸다.

시총 상위 역시 대체로 하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1.65%), 헬릭스미스(-0.32%), 펄어비스(-1.33%), 메디톡스(-2.99%), 휴젤(-3.13%), SK머터리얼즈(-1.65%), 스튜디오드래곤(-2.40%) 등이 하락 마감했다. CJ ENM(0.57%), 케이엠더블유(3.19%), 에이치엘비(24.58%) 등이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장보다 5.4.9원 오른 1207.4원에 마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