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 평화열차 취소...아프리카 돼지열병 상황 감안”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20.7℃

베이징 16.9℃

자카르타 30.6℃

통일부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 평화열차 취소...아프리카 돼지열병 상황 감안”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라산역 들어서는 남북철도공동조사 열차
지난해 12월 남북 철도공동조사에 나섰던 우리측 열차가 오전 경기도 파주 도라산역으로 들어서는 모습. / 사진공동취재단
통일부는 국내에서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으로 계획했던 ‘평화열차’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는 19일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역 일대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 행사 계획을 일부 변경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통일부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ASF 위기경보단계를 ‘심각’단계로 격상했고,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비상방역 등을 통해 확산방지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여러 지자체가 참여하는 평화열차 등 행사는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참석하는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은 오는 19일 서울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앞서 통일부 당국자는 평화열차 진행과 관련해 “참가자들이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왔다 행사에 참가하고 다시 지방으로 내려가는 문제가 있다”며 “ASF 확산 차단에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지 관계 당국이 좀더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었다.

당초 정부는 지자체 주민과 평양공동선언 관련 정책고객 등 700여명이 서울역에서 특별 열차를 타고 도라산역까지 향하는 ‘평화열차’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또 도라산역에서 1주년 기념식, 평화 퍼포먼스, 평화 음악회 등도 열릴 예정이었다.

남북 관계가 소강 국면을 보임에 따라 북측의 참여 없이 치르기로 했던 이번 기념행사는 ASF 발병으로 계획보다 축소돼 열리게 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