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사상 첫 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 강제수사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9.5℃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검찰,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사상 첫 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 강제수사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0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굳은 표정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54)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3일 조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지난달 27일 관련 의혹 수사를 위해 검찰이 벌인 대규모 압수수색에서 조 장관의 자택은 제외된 바 있다.

검찰이 검찰을 관할하는 현직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은 사상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께 서울 방배동 조 장관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등 관련 자료 등을 확보 중이다.

조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지난달 27일 대규모 압수수색을 벌였으며 이후에도 추가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했으나 조 장관의 자택은 압수수색한 바 없다.

다만 검찰은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의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 김모씨로부터 조 장관 가족이 자택에서 쓰던 PC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 받았다.

검찰은 임의제출 받은 해당 하드디스크에서 조 장관의 딸과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 아들의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증명서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서울대 교수 재직 당시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일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 20일 당시 공익인권법센터 소장이었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검찰은 조 장관의 관여 가능성도 염두하고 이날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