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국감]최재성 “드론 공격 대비 레이저 대공무기 예산 확대 시급”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1.7℃

베이징 3.2℃

자카르타 30.6℃

[2019 국감]최재성 “드론 공격 대비 레이저 대공무기 예산 확대 시급”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8.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4년 전력화 예정이지만 국가주요시설 우선 배치 아쉬워"
"지난 9월 사우디 드론 자폭 공격으로 필요성 더욱 높아져"
질의하는 최재성 의원<YONHAP NO-4247>
질의하는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주요 석유시설 드론 공격을 계기로 국가 주요 시설뿐만 아니라 전 지역 주요시설에 방호능력을 보강해야 한다는 지적이 8일 나왔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합참 국정감사에서 “2024년이면 레이저 대공무기 전력화를 통해 드론 공포로부터 벗어나하지만 주요 시설 방호용으로만 소요가 제기된 상태라 확대가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현재 우리 군의 대공대응능력이 항공기에 대한 대응을 목표로 발전해와 소형무인기나 드론에 대한 대응능력은 매우 제한적”이라며 “다행히 우리 군은 2024년까지 레이저 대공 무기 전력화 계획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국가 주요 시설에 우선적으로 배치한다는 것은 아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소형무인기나 드론의 특성상 목표 지역이 넓고, 다발적인 공격이 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보다 광범위한 지역을 방호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게 군 전문가 의견”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최 의원은 “드론테러는 사전에 발견해 차단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국가 주요 시설뿐만 아니라 전 지역 주요시설에 방호능력을 보강하는 방향으로 레이저 대공무기를 배치할 수 있도록 인원과 예산 확대가 시급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광원 레이저 빔을 표적에 직접 쏴 고열로 목표물을 녹여 무력화시키는 레이저 대공무기가 전력화 되면 드론에 대한 한국군의 대공능력이 한 차원 높아짐은 물론 미래 전장의 판도를 바꿀 것으로 예상된다.

레이저 대공무기와 관련해 한국의 기술수준은 현재 이 무기체계를 개발 중인 선진국에 비해서도 상당히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