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랜드월드 스파오, 서울시와 노숙인 의류지원사업 후원협약 체결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18.1℃

베이징 17.2℃

자카르타 32℃

이랜드월드 스파오, 서울시와 노숙인 의류지원사업 후원협약 체결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 스파오-이랜드재단-서울시,
10일 오후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이랜드월드 SPA브랜드 스파오, 이랜드재단, 서울시가 노숙인 의류지원사업 후원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사진 왼쪽)와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 실장(가운데), 정재철 이랜드재단 대표이사(오른쪽)가 참석해 진행됐다.
이랜드가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서울시와 손잡고 의류지원사업 후원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10일 오후 2시 시청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 및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이사, 정재철 이랜드재단 대표이사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노숙인 의류지원사업은 지난 2012년부터 서울시가 추진해온 사업으로 시민, 기업과 단체 등으로부터 의류를 모집해 분류 과정을 거쳐 노숙인에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할 의류를 모집하기 위해 서울시청과 서울지역 스파오 매장에 방한의류 수거함을 설치·운영하고 모집 의류는 서울노숙인시설협회에서 분류 및 배분을 관리하게 된다.

이랜드월드의 SPA브랜드 스파오와 이랜드재단은 의류 지원 외에도 여름철과 겨울철 노숙인 보호가 시급한 시기에 시민들의 관심 환기 및 지원 사업 참여를 위한 캠페인을 함께할 계획이다.

또 스파오와 함께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부 캠페인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겨울철 노숙인 방한의류 지원을 확대한다.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는 “깨끗하고 질 좋은 의류를 지원하는 것도 의미 있지만 그것에 그치지 않고 따뜻한 마음을 함께 전달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이랜드재단과 함께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우리 사회 소외 이웃을 돕기 위해 서울시 지원정책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