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작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내달 대학로서 초연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9.6℃

베이징 2℃

자카르타 31.8℃

창작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내달 대학로서 초연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2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설 '페터 슐레밀의 기이한 이야기' 원작...11월 16일부터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
ㅇ
창작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가 내달 16일부터 내년 2월 2일까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초연된다.

독일 작가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가 1814년 발표한 소설 ‘페터 슐레밀의 기이한 이야기’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주인공 페터 슐레밀은 회색 양복을 입은 정체불명의 남자에게 자신의 그림자를 판 대가로 엄청난 부와 명예를 얻는다. 하지만 그림자가 없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받다 결국 도시에서 추방된다. 이때 회색 양복을 입은 남자가 나타나 그림자를 되돌려주겠다며 페터에게 두 번째 거래를 제안한다.

연극 ‘알앤제이’, 뮤지컬 ‘신과 함께-저승편’ 등을 작업한 정영 작가가 극본을 썼다.

작곡가 우디 박, 연출 오루피나, 음악감독 신은경, 안무가 채현원이 함께 만든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