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국감] 김상희 의원 “추나 건강보험 급여 3개월간 113만건 청구…129억원”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8.1℃

베이징 12.1℃

자카르타 32℃

[2019 국감] 김상희 의원 “추나 건강보험 급여 3개월간 113만건 청구…129억원”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1.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회
건강보험 급여가 추나요법에 적용된 후 3개월간 113만건의 급여가 청구되고, 추나요법 급여 연간 상한선인 20회를 채운 환자가 3000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부터 6월까지 약 3개월 동안 추나요법 건강보험 급여 청구 건수는 113만789건이었다.

94만8622건(83.9%)을 청구한 한의원은 건강보험에서 102억6300만원을 지급받았다. 한방병원이 18만451건(26억원) 등 건강보험 부담금은 128억8200만원에 달했다.

건강보험 급여 적용 후 3개월간 추나요법 시술을 받은 환자 실인원은 35만9913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평균적으로 한 달에 한 번씩 시술을 받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기간 연간 추나요법 횟수 상한선인 20회를 채운 환자는 3073명이었다.

김 의원은 “당초 정부가 예상한 소요재정은 연간 1087억~1191억원인데, 3개월간 128억원이면 예상보다 많은 금액은 아니지만 도입 초기이기 때문에 향후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며 “추나요법의 경우 환자가 지속적인 치료를 원할 가능성이 높아 편법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