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완규 “부활 탈퇴 후 20여년 동안 후회해” 고백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1.7℃

베이징 3.2℃

자카르타 30.6℃

박완규 “부활 탈퇴 후 20여년 동안 후회해” 고백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2. 2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2 '불후의 명곡'
가수 박완규가 록 밴드 부활 탈퇴 후 심경을 회상했다.

12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의 '故 백설희' 편에는 대한민국 대표 록 밴드 부활이 출연했다.

이날 박완규는 "팀을 나간 건 아무리 좋은 말로 해도 배신한 것"이라며 "과거 팀을 나갈 때 김태원 형이 아직 혼자 활동하기에는 힘들 거라 했었는데, 정말 피부로 와 닿았다. 팀을 나가자마자 후회로 힘들게 지냈었다"고 탈퇴 후 느꼈던 심경을 털어놓았다.

이어 "제가 1987년도 부활 2집 때 기타 연주곡을 듣고 음악을 하겠다고 결심했다. 다시 형의 기타 소리를 듣는 기분은 표현할 수가 없다"라고 다시 합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