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년내 ‘완전자율주행’ 세계최초 상용화에 ‘날으는 차’까지… 정부, 미래차 비전 발표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7℃

베이징 6.7℃

자카르타 28.8℃

10년내 ‘완전자율주행’ 세계최초 상용화에 ‘날으는 차’까지… 정부, 미래차 비전 발표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차 등 기업서 60조 투자… 미래차 체제로 전환
교통사고 74%·교통체증 30% 줄고… 온실가스·미세먼지도↓
자율주행2
/제공 = 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
정부가 10년내 세계 최초로 전국 주요도로를 ‘완전자율주행’이 가능케 하고 날으는 차까지 실용화 하겠다는 미래차 국가 비전을 내놨다. 국내서 팔리는 신차 3대 중 1대는 전기·수소차로, 절반 이상은 자율주행차로 만들어 질 것이란 청사진도 함께 공개 됐다.

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 등 정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10년 후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로 도약하겠다는 의지와 계획을 담은 ‘2030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했다.

이날 브리핑에 나선 성윤모 산업장관은 “글로벌 시장급변 상황을 반영해 정책의 시기·내용을 가속화 하는데 주안점을 뒀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자율차 상용화 시점을 기존 2030년에서 2027년으로 3년 앞당기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법제도와 인프라를 2024년까지 조기에 완비한다는 계획이다.

일단 정부는 현재 2.6% 수준의 전기·수소차의 국내 신차 판매비중을 33%로, 세계시장 점유율을 10%까지 가져 간다는 목표를 세웠다. 전차종 라입업을 구축하고 성능을 개선, 글로벌 전기차 생산기지화를 통해 현실화 한다는 구상이다. 다만 2030년에도 내연기관차 비중은 약 70%에 달해, 친환경·고효율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전기차는 현재 한번 충전에 400km 갈 수 있지만 600km로 끌어 올리고 충전속도는 지금의 3배 수준으로 높이기로 했다. 수소차는 내구성을 16만km 수준에서 50만km로 대폭 강화하고 부품 국산화율은 100% 달성, 차량 가격은 4000만원대로 떨어뜨리는 게 경쟁력의 골자다.

경쟁력2
/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전략에 따르면 수소충전소는 주요도시에서 20분내 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게 한다. CNG·LPG 충전소, 주유소 중 수소충전설비 설치가 가능한 약 100개소를 융복합 충전소로 전환하는 등의 방식으로 2030년 총 660기까지 단계적으로 늘려나간다. 전기 충전기는 2025년 총 1만5000기까지 늘린다. 접근성·편의성이 좋은 도심 대형마트·주유소 등에 집중키로 했다.

또 2027년엔 전국 주요 도로의 완전자율주행(레벨4)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 하기로 했다. 법·제도, 인프라를 2024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먼저 완비한다는 계획이다. 완성차사는 2021년까지 고속도로 주행이 가능한 부분자율차(레벨3), 2024년까지 시내도로를 달리는 완전자율차(레벨4) 출시를 추진한다. 2030년이면 레벨4단계 자율차가 신차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게 되며 정부는 시스템·부품·통신을 중점 투자해 국산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대중교통에서도 자율 셔틀·자율택시·화물차 군집주행 상용화 등 민간 주도 3대 서비스를 추진한다. 이 과정에서 완성차사가 보유한 차량 데이터를 모든 서비스 개발 기업을 대상으로 전면 공개키로 했다.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 다양한 커넥티드 서비스가 가능한 통신 요금제를 검토키로 했다.

플라잉
플라잉카 예상도. /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특히 꽉 막한 도로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새로운 이동수단인 ‘플라잉카’ 서비스의 2025년 실용화를 추진한다. 고출력 모터 등 핵심기술을 2023년까지 확보하고 전용도로 확보, 자동경로 설정 등 교통체계 기반기술을 개발 할 계획이다. 항공시 수준의 안전기준을 제·개정하고 시범운행 등 안전성 실증을 거쳐 여객서비스 활성화를 추진 할 계획이다. 정부는 상용화 시점으로 2040년을 지목하고 있다.

현대차 등 민간 기업은 개방형 미래차 생태계로 신속 전환을 위해 총 60조원을 쏟아 붓는다. 이를 기반으로 정부는 전체 부품기업 중 전장부품 기업비중을 현재 4% 수준에서 2030년 20% 이상으로 끌어올린다. 미래차 정책의 콘트롤타워로 ‘미래차 전략회의’를 신설해 2024년까지 운영키로 했다. 로드맵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총괄·조정하는 역할이다. 정부 각 부처를 비롯해 관련 기업들과 전문가까지 참여하는 회의다.

정부 구상대로라면 2030년 교통사고 사망자는 현재보다 74% 줄고 교통정체는 30% 개선 될 것으로 보인다. 온실가스는 30%, 미세먼지는 11% 감축되고 자율차 기술 선도국으로 도약할 수 있다는 구상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