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마트폰 보조배터리 성능 시험해보니…충전시간·수명 등 제각각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13.4℃

베이징 1℃

자카르타 27.8℃

스마트폰 보조배터리 성능 시험해보니…충전시간·수명 등 제각각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소비자원
사진=연합뉴스
스마트폰 등에 사용되는 보조배터리의 방전용량과 충전시간, 배터리 수명 등이 제품별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5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보조배터리를 대상으로 안전성, 방전용량, 충전시간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시험 대상 제품은 △삼성전자(EB-P1100C) △샤오미(PLM16ZM) △아이리버(IHPB-10KA) △알로코리아(allo1200PD) △오난코리아(N9-X10) △즈미(QB810) △코끼리(KP-U10QC5) 등 7개 보조배터리다.

완전히 충전된 보조배터리로 스마트폰 등을 충전했을 때 실제 사용할 수 있는 방전용량(Wh)은 제품별로 69~91%(표시용량 대비) 수준의 편차를 보였다. 방전용량이 클수록 우수한 제품이다. 시험·평가 결과 코끼리 제품의 방전용량이 91%로 가장 높았고, 오난코리아 제품은 69% 수준에 머물렀다.

보조배터리 충전시간은 제품 간 최대 1시간 이상 차이가 났다. 고속충전기 사용시에는 오난코리아 제품(3시간 26분)의 충전시간이 가장 짧았고, 샤오미 제품(4시간 38분)이 가장 오래 걸렸다. 일반충전기로 충전할 때도 오난코리아 제품(4시간 33분)이 가장 빨랐다. 반면 즈미 제품은 5시간 39분이 소요돼 가장 느렸다.

배터리 수명은 오난코리아 제품이 충·방전 반복 200회 이하에서 배터리 용량이 50% 미만으로 떨어져 품질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6개 제품은 300회 반복한 후에도 94% 이상의 용량을 유지했다.

배터리 안전성은 전 제품이 전기용품안전기준(KC)에 적합했다. 다만 아이리버 제품이 한국산업표준(KS) 등의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표시사항 확인 결과 즈미 제품이 KC마크 등 법정표시사항 일부를 누락해 전기용품안전기준에 부적합 한 것으로 조사됐다.

양종철 한국소비자원 전기전자팀장은 “이번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국가기술표준원에 보조배터리 관련 기준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라며 “향후에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에 대한 안전성과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