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주열 “저금리로 금융안정 부담…정부 정책, 일관성 있게 추진돼야”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3.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이주열 “저금리로 금융안정 부담…정부 정책, 일관성 있게 추진돼야”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6. 11: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6일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가 끝난 직후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저금리가 장기화되면 금융안정 측면에서 보면 부담이 있다”며 “이런 점에 유의해서 사실상 그간 정부와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규제를 강화하는 등 거시건전성 정책 강화해왔으며, 한은이 7월 금리를 인하했지만 그 이후에도 가계부채 증가세는 둔화되는 등 금융안정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금리 장기화된다면 부동산이라든가 위험자산으로의 자금유입 확대될 가능성이 잠재돼 있으며, 이는 큰 폭의 통화완화정책을 채택한 대부분 나라에서 나타난 현상”이라며 “국내에서도 그런 가능성이 잠재해 있기 때문에 그 동향을 면밀히 점검할 것이고 그런 측면에서 정부의 거시건전성 정책은 일관성 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