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니클로 광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조롱 논란 “80년도 더 된 일 어떻게 기억해”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유니클로 광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조롱 논란 “80년도 더 된 일 어떻게 기억해”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논란이 된 유니클로 광고 /온라인 커뮤니티
일본 대표 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하는 듯한 광고를 내 논란이 일고 있다.

유니클로는 지난 2일 후리스 출시 25주년을 맞아 자사 유튜브 채널에 한 편의 광고 영상을 게재했다.

15초 분량의 광고는 98세 패션 컬렉터 할머니와 13세 패션디자이너 소녀가 이야기를 나누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영상에서 소녀가 "스타일이 아주 좋으신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나요"라고 묻자, 할머니는 "맙소사!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하지 못해"라고 답한다.

해당 광고는 미국 유니클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지난 10일 공개됐으며, 한국에서는 15일부터 TV 광고로도 방영되고 있다.

문제는 미국·일본 광고와 다르게 한국 광고에서만 할머니가 말하는 부분의 자막이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표시됐다는 점이다.

영상에서 언급된 80년 전인 1930년대는 한국이 일본의 탄압을 받던 일제강점기 시기이기 때문이다. 특히 1939년은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을 근거로 강제징용을 본격화한 시기이기도 하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를 통해 한국에서만 자막이 다르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누리꾼은 "굳이 80년 전을 언급한 이유가 무엇이냐" "다른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 "유니클로 사야겠니. 위안부 모독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불매운동의 재확산을 예고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