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탄핵조사 개시 이후 최측근 흔들리나...“폼페이오, 좌절감”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트럼프 탄핵조사 개시 이후 최측근 흔들리나...“폼페이오, 좌절감”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0. 19. 08: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NN "폼페이오 국무, 희생당했다 느낌...매우 실망"
국무부 반대 불구, 전직 고위간부 탄핵조사 청문회 출석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우크라이나 압박과 군사원조 보류 연계 발언
Turkey US Syria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 이후 점점 좌절하고 있으며 희생된 듯한 느낌까지 받고 있다고 미 CNN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3억9100만달러 규모의 군사원조 보류가 2016년 대선과 관련해 민주당에 대한 수사 압박 차원이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은 폼페이오 장관이 전날 터키 앙카라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회담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는 모습./사진=앙카라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으로 인한 탄핵 조사 개시 이후 최측근들의 동요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심복이자 외교·안보 정책의 ‘원톱’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이 ‘우크라이나 의혹’ 이후 점점 좌절하고 있으며 희생된 듯한 느낌까지 받고 있다고 미 CNN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3억9100만달러 규모의 군사원조 보류가 2016년 대선과 관련해 민주당에 대한 수사 압박 차원이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했다.

CNN은 이날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의 경질을 방어하지 못한 것이 폼페이오 장관의 좌절감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아울러 국무부 고위 간부인 커트 볼커 우크라이나 협상 특별대표와 마이클 매킨리 수석 보좌관이 최근 줄줄이 사표를 던진 것도 폼페이오 장관의 좌절감을 키운 요인이 됐다고 한다. 이 두 사람은 국무부가 의회 출석을 막았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민주당 주도의 하원 청문회에 참석해 증언했다.

CNN은 폼페이오 장관이 이런 일을 둘러싼 자신의 대처에 대해 비난이 거세지자 희생당했다는 느낌을 갖고 있다면서 “폼페이오는 매우 실망했다”며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또한 고든 선들랜드 주유럽연합(EU) 미국대사는 전날 의회 증언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우크라이나 정책에 대한 모든 노력을 알고 있다고 했고, 매킨리 전 보좌관도 폼페이오 장관에게 요바노비치 전 대사에 대한 지지 의사를 거듭 요청했지만 결국 침묵을 지켰다고 증언, 폼페이오 장관을 곤혹스럽게 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하원이 국무부 관리 증언을 요청하자 “모든 수단을 동원해 막겠다”고 했고, 자료 제출 요구에도 “기밀정보 및 행정특권과 관련해 제약을 받는다”며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수사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전화통화 당시 현장에 있던 인사 중 한 명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멀베이니 비서실장 대행은 전날 취재진과 문답 중 “트럼프 대통령이 내게 과거에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서버 관련 의혹을 언급했었느냐고? 물론이다.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그것이 우리가 원조를 보류한 이유”라고 말했다.

멀베이니 대행은 취재진이 “방금 얘기한 것은 ‘퀴드 프로 쿼(quid pro quo·보상대가)’ 아니냐”라고 하자 “우리는 외교정책에 있어 늘 그렇게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만하자(get over it)”라며 외교정책에는 정치적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혹은 러시아가 아닌 우크라이나가 2016년 미 대선에 개입했고, 해킹된 DNC 컴퓨터의 서버가 우크라이나에 숨겨져 있다는 트럼프 진영의 주장이다.

멀베이니 대행은 트럼프 대통령이 부인해온 의혹을 백악관 최측근인 자신이 인정하는 듯한 발언을 내놓아 논란이 커지자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 원조를 빌미로 우크라이나에 민주당 관련 수사를 종용한 적이 없다며 뒷수습에 나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