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특성화고에서 닷새간 ‘학교살이’ 나선다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특성화고에서 닷새간 ‘학교살이’ 나선다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0.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학교 구성원 어려움 등 직접 체험 예정
조희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송의주 기자songuijoo@
서울시교육청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오는 25일까지 특성화고 3곳으로 출·퇴근하며 학생 등과 생활하며 학교 현장을 둘러보고 체험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학교 현장 방문은 휘경공업고, 선일이비즈니스고, 경기기계공업고에서 총 5일에 걸쳐 진행된다. 조 교육감은 한시적으로 특성화고 구성원이 돼 학생들의 학교생활 및 교직원의 어려움 등을 직접 경험해 향후 특성화고 발전 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특성화고는 최근 취업률 감소가 지원율 감소로 이어지며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4년부터 70%대를 유지했던 특성화고 졸업생 취업률은 65.1%로 급락했다. 지난해 서울 소재 특성화고 70곳 가운데 44곳이 전형에서 신입생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조 교육감은 특성화고에서 수업참여, 급식, 동아리활동, 자치활동 등을 통해 학교 구성원의 어려움 등을 직접 체험할 예정이다.

또 현장실습, 국제화교육, 글로벌현장학습, 신입생 모집 등을 통한 특성화고 지원정책 현황도 파악하며, 교사와 함께 수업도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조 교육감은 혁신학교 내실화를 꾀하기 위해 서울 인헌고에서 교직원으로 근무한 바 있다.

조 교육감은 “학교에 있는 동안 학교 구성원과의 다양한 소통을 통해 현장의 애로사항과 진로직업교육의 현실을 체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