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도, 서산에 첨단화학스마트분석지원센터 구축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충남도, 서산에 첨단화학스마트분석지원센터 구축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4: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승조 지사, 21일 서산서 첨단화학스마트분석지원센터 계획 밝혀
대산석유화학단지와 연계 통해 첨단정밀화학산업 중점 육성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도가 국내 화학 산업 고부가가치화 선도를 위해 서산시에 ‘충남 첨단화학스마트분석지원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1일 민선 7기 2년 차 서산시 시군방문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밝히고 맹정호 시장과 정책 협약을 맺었다.

정책협약은 서산대산석유화학단지와 연계를 통해 첨단정밀 화학 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기초석유화학 및 첨단정밀화학 업체 등을 대상으로 한 종합적인 화학분야 기술지원시설인 스마트분석지원센터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사업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로 계획하고 있으며 230억원(국비 100·도비 40·시비 40·민자 50)을 투입할 예정이다.

당장 이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 충남권 첨단화학소재 연구개발 및 생산, 시험분석·인증, 신뢰성 평가, 기술지원 서비스, 사업화 등이 원-스톱(One-Stop)으로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내달 산업통상자원부에 이 같은 사업계획서를 제안할 예정이다.

양승조 지사는 “서산 석유화학산업은 2000년대 접어들면서 대규모 수출증가 등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며 이제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 수준의 석유화학 중심지로 발돋움했다”며 “이번 협약이 화학산업의 메카로 거듭날 단단한 토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센터 구축을 통해 대산 특화단지 내 기능성 화학소재 강소기업을 유치·육성하고 충남에 소재한 7300여개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펼칠 것”이라며 “서산이 화학산업의 메카로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달라”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협약에 앞서 서산 보훈회관과 노인복지회관 등을 찾아 현황을 청취하고 노인일자리 확대 및 사회활동 등을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서산 베니키아호텔로 자리를 옮긴 양 지사는 시민들과 함께 도정 비전 및 방향을 공유하고 대화를 통해 현안 사항을 청취했다.

시민들은 사전에 준비한 복지, 지역경제, 환경·안전, 문화·관광, 주민자치 농업, 민관협력 등에 대한 분임 토의를 열고 주제발표를 통해 정책 추진 필요성을 제시했다.

실제 시민들은 △대산임해산단 인프라 확충 △환경시설 확충 △백제유적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농업인 복지 증진 △민관협력 활성화 등 6개 분과 10개 주제를 토의했다.

양 지사는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 중 하나인 대산석유화학단지는 서산을 넘어 우리 충남과 대한민국의 무궁한 성장을 위한 토대”라며 “서산을 충남의 산업경제를 선도하는 화학산업의 메카로 조성, 대한민국 발전의 구심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도는 지난해 서산시민이 제한한 총 33건의 건의와 제안 가운데 노인보호구역 CCTV 설치사업 등 총 13건의 건의 사항을 완료하고 15건은 추진 중에 있다. 나머지 5건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와 협의를 통해 지속해서 추진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