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 “사의 뜻…곡해 없기를 바란다”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0.6℃

베이징 8.3℃

자카르타 28.2℃

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 “사의 뜻…곡해 없기를 바란다”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이 최근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사의 뜻이 곡해되는 일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고 위원은 23일 방통위 전체회의 마무리 발언을 통해 “5개월 남았지만 임기를 다 못 채운 부분은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방통위가 새롭게 업무를 시작해야 하는 내년 초에 후임을 둘러싸고 논란에 휩싸이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고 위원은 “정부 측 위원으로서 조직관리 책임이 있다. 차관회의나 부처회의하는 입장에서 때를 더 늦춰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정권이 창출된 후 인사권자가 기대했던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정권 중반기에 들어서면서 여러 가지 정책적·정치적 환경의 변화가 있었고 그 역할을 하는 사람도 바뀌어야 생각해 정무적 판단을 했다”고 덧붙였다.

고 위원은 “내 거취 문제를 둘러싸고 추가적인 논쟁이 없었으면 좋겠다”면서 “사의 표명과 후임자가 누구인지는 별개의 문제이며 내 권한 밖의 문제”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당신이 진짜로 믿었던 가짜뉴스’ 책 저자 김창룡 인제대 교수에 대한 방통위원 인사 검증설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추천 김석진 위원은 “항간의 보도처럼 소위 가짜뉴스를 잡기 위해서 인력을 보강하는 차원이라면 개탄스럽다. 대단히 안타깝고 애석하다”며 “방통위원장과 상임위원 2명이 임기 도중 교체된 것은 방통위 설립 이후 처음”이라며 “이런 일이 방통위 설치법의 입법 정신을 훼손할까 봐 우려스럽다”고 했다.

표철수 위원은 “정부가 임명하는 상임위원은 방통위의 중요한 한 축”이라며 “임기 도중 교체돼 상임위원으로서 착잡하다”고 밝혔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방통위가 표현의 자유를 보호해야 한다는 대원칙은 흔들림이 없을 것”이라며 “우려하는 부분에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도록 위원들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