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대표팀 재계약…“철학과 사람이 중요”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6℃

베이징 -0.1℃

자카르타 27.2℃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대표팀 재계약…“철학과 사람이 중요”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07. 1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일 하노이서 베트남축구협회(VFF)와 3년 재계약
역대 베트남 감독 중 최고 대우
VFF, "박 감독 지휘 하 베트남 축구 발전 의심치 않아"
박감독, '철학'과 '사람' 강조
KakaoTalk_20191107_134820850
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박항서 감독(우)이 베트남축구협회와 공식적으로 재계약에 합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하노이 정리나 특파원
베트남의 국민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재계약에 성공했다.

박 감독은 7일(한국시간) 오전 베트남 축구협회(VFF)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힌 뒤 베트남 축구협회와 공식적으로 재계약 서류에 서명했다. 이로써 2017년 10월부터 베트남 축구팀을 이끌어온 박 감독은 2020년 2월부터 최대 3년간 베트남 축구팀을 이끌게 됐다. 양측은 2년 계약을 확정지은 후 상호 합의를 통해 1년을 자동 연장키로 했다. 현재 24만 달러(약 2억8000만원)인 박 감독의 재계약 연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역대 베트남 감독 중 가장 높은 급여와 최고 대우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감독은 지금처럼 베트남 성인 축구대표팀(A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U-23) 감독을 맡는다. 다만 두 대표팀의 소집 시기가 겹칠 경우 박 감독이 시간을 두고 코치진을 구성할 수 있는 옵션이 추가됐다. 베트남 축구협회가 사실상 박 감독에게 ‘전권’을 부여한 셈이다. 쩐 꾸옥 뚜언 VFF 부회장은 “지난 2년간 박 감독이 베트남 축구팀을 이끌며 거둔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며 “박 감독이 베트남 축구 발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박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재계약을 앞두고 고민이 많았다. 베트남 국민들의 높은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까 걱정도 됐다”며 소감을 말했다. 이어 “지난 2년간 함께 해준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들과 함께 새로운 도전에 맞서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결정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재계약 협상 과정에서 박 감독이 가장 공들였던 부분은 베트남 축구의 ‘철학’과 ‘사람’이었다. 박 감독은 “베트남에서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이 사랑에 보답하는 길은 강한 팀을 만드는 것 뿐”이라며 “이를 위해선 축구 철학과 비젼, 사람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감독은 협상 과정에서 코치들을 비롯한 스태프들의 처우개선 등 ‘사람’을 가장 먼저 챙겼다.

박 감독은 “2년 전 베트남에 처음 왔을 때 하루하루 초심을 잃지 말고 최선을 다하자는 것이 목표였다”며 “국민들의 기대도 높아졌고 지난 2년보다 더 많은 어려움을 준비해야 할 것이다. 재계약 이후 목표도 하루하루, 한걸음씩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는 마음 뿐이다”고 목표를 밝혔다.

박항서
박항서 감독(좌)과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이동준 DJ매니지먼트 대표(우). 박 감독과 이 대표는 “축구란 매개체로 한국·베트남 관계에 작게나마 기여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영광이라 생각한다.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 밝혔다./사진=하노이 정리나 특파원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이동준 DJ매니지먼트·인스파이어드아시안매니지먼트 대표는 “박 감독님도 저도 가장 비중을 둔 부분은 ‘비젼’이었다. 비젼을 공유하는 ‘팀’을 위해선 선수·코칭 스태프들의 처우 개선이 중요하다. 이것이 협상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었고 선과제였다. 흔히 ‘사단’으로 불리는 한 팀이란 인식이다. 이런 부분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상호 소통을 하는데 공을 많이 들였고 시간도 많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박 감독은 또한 “축구라는 매개체를 통해 한국·베트남 관계에 조금이라도 기여할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하고 큰 영광이다”라고 강조했다. 박 감독은 한국의 축구 팬들에게 “한국 국민들도 베트남 경기에 많은 관심을 갖고 함께 응원하는 모습이 너무 감사했다. 앞으로 한국의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책임과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