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초고속인터넷, 보편적 역무 지정에 따른 고시 개정 추진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8℃

초고속인터넷, 보편적 역무 지정에 따른 고시 개정 추진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보편적 역무 손실보전금 산정방법 등에 관한 기준 개정안을 11월 19일부터 29일까지(10일간) 행정예고했다고 밝혔다.

올해 6월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이 개정됨에 따라 세부 시행방안을 규정한 것으로 규제심사를 거친 후 ’20년 1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제공대상은 현재 어떠한 사업자로부터 초고속인터넷을 제공받지 못하고 있는 건물이며 제공속도는 최대 100Mbps 속도(도서지역 제외)로 초고속인터넷 제공한다.

손실분담은 초고속인터넷 제공으로 발생한 손실의 60%를 초고속인터넷 사업자 등 의무 사업자 간 분담이다.

한편, 보편적 역무 제공사업자 지정과 관련하여서는, 신청 기한(11월 15일까지) 내 신청한 사업자는 없었으나, 신청에 따른 자료 검토 등을 이유로 신청기간 연장을 요청하는 사업자가 있었다. 이에 따라 고시 개정 시까지 신청하는 사업자가 있을 경우, 이를 고려하여 제공사업자를 지정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