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교육청 “인헌고, 정치편향 수업 없어” 결론…부적절 발언은 인정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서울시교육청 “인헌고, 정치편향 수업 없어” 결론…부적절 발언은 인정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2: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희연 교육감 "교육자의 영향력·책임감에 성찰해야"
설문조사서 '선언문 띠 제작·마라톤 구호 제창 등 강제성' 응답
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 전경/김범주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정치편향적인 수업을 받았다고 주장한 인헌고등학교 일부 학생들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결론 내렸다.

일부 교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있었던 점은 확인했지만, 특정 정치사상을 반복적·강압적으로 학생에게 주입했다고 볼 수 없다고 봤다.

서울시교육청은 21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서울 관악구 인헌고 특별장학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지난달 인헌고 학생수호연합이 이 학교의 일부 교사가 특정 정치사상을 주입하거나, 정치편향적인 교육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됐다.

지난달 교내 마라톤대회 때 교사들이 반일구호를 강제로 외치게 했다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혐의는 모두 가짜뉴스라는 취지로 말했다는 것이 학생들의 주장이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22일 학생수호연합 소속 학생 2명에 대한 면담을 시작으로 인헌고 특별장학에 돌입했다. 이후 면담 결과를 바탕으로 설문지를 구성해 인헌고 전체 학생(441명)을 대상으로 무기명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선언문 띠 제작(21명)과 마라톤 구호 제창(97명)에 강제성이 있었다. 교사가 ‘조국 뉴스는 가짜다’(29명), ‘너 일베(일간베스트)냐’(28명)고 발언한 것을 들었다는 학생도 있었다. 응답자의 분포는 특정반이나 학년에 집중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이후 서울시교육청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특정교사가 반복적으로 발언했는지, 교사가 어떤 맥락에서 발언했는지 등을 교장, 교감, 교사들을 대상으로 심층 면담 형식으로 추가 조사를 벌였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특별장학에서 위와 같이 학생들의 시각에서 교사들의 일부 부적절한 발언이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교사의 발언 자체는 있었다고 인정했다.

다만 교사의 발언을 법적·행정적 징계 대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성격은 아니라고 봤다. 지속적·반복적·강압적으로 이뤄지는 특정 정치(사상) 주입이나 강제, 정치편향 교육활동은 아니라는 취지다.

이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입장문을 통해 “교육의 각 주체는 이번 사태를 성찰적으로 바라보면서, 더욱 바람직한 방향으로 상호 존중하며 새로운 길을 만들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태를 촉발하고 문제를 제기한 학생들이 남다른 감수성으로 교사와 다른 시각과 생각을 지니고 행동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기존의 지식을 비판적으로 검토하는 과정은 오히려 과거의 지식에 생기를 불어넣을 것이며, 이를 통해 새로운 지식이 만들어질 수 있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기성세대와는 다른 촛불혁명 세대의 새로운 감수성과 교육자의 영향력, 책임감에 대해 성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설문조사
인헌고 설문조사 결과 내용/제공=서울시교육청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