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리그 2019 대상] 부산 이동준, K리그2 최고의 별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K리그 2019 대상] 부산 이동준, K리그2 최고의 별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2.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본 -1912025360
/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K리그2 부산 아이파크 이동준(22)이 2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대상 시상식에서 올 K리그2(2부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이동준은 이번 시즌 K리그2 무대에서 37경기(정규리그 36경기·플레이오프 1경기)에 모두 출전해 13득점-7도움의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이동준은 환산점수 100점 만점에서 40.44점을 받아 MVP 경쟁을 펼칠 아슐마토프(광주·37.44점), 조규성(안양·11.44점), 치솜(수원FC·10.67점)을 따돌렸다.

이와 함께 이동준은 K리그2 베스트 11 미드필더 부문에도 이름을 올리면서 2관왕을 차지했다. 이동준은 “영광스러운 자리에 서게 돼 기쁘다. 조덕제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감독님이 없었으면 이런 상도 받지 못했을 것”이라며 “가족들에게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K리그2 베스트 11에는 조규성, 치솜(이상 공격수 부문), 이동준, 호물로(부산), 알렉스(안양), 김상원(안양·이상 미드필더 부문), 아슐마토프, 이으뜸(광주), 김문환(부산), 닐손주니어(부천·이상 수비수 부문), 윤평국(광주·골키퍼)이 이름을 올렸다.

정재희(전남)가 올 시즌 도움 10개로 최다도움상을 받았고, 광주FC의 K리그2 우승을 책임진 펠리페가 19골로 최다득점상의 주인공이 됐다.

K리그2 감독상은 광주FC의 우승과 1부리그 승격을 이끈 박진섭 감독이 수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