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한국당에 최후통첩 “필리버스터 철회하고 법안 처리 응하라”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이인영, 한국당에 최후통첩 “필리버스터 철회하고 법안 처리 응하라”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내대책-상임위 회의 발언하는 이인영<YONHAP NO-1529>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를 위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선언한 것과 관련 “오늘(3일)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고 최후통첩을 날렸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든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데이터3법, 유치원3법, 어린이교통안전법에 한국당이 응하길 바란다. 이것이 우리가 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검찰개혁법이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다”면서 “이로써 패스트트랙에 오른 모든 개혁 법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가 완료, 실행만 남았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어제 우리는 바른미래당의 제안대로 필리버스터 철회 이후 주요 민생법안에 대한 원 포인트 본회의 개최를 수용했다”면서 “그러나 한국당은 아직도 필리버스터 움켜쥔 채 아무런 응답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4개 해외 파병부대에 대한 파견 연장 동의안까지 필리버스터를 걸었다”면서 “이달까지 연장동의안을 처리하지 못 하면 레바논, 남수단, 소말리아 청해부대, 아랍에미리트 아크부대가 오도 가도 못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행동에는 책임이 따른다”면서 “민생도, 경제도, 안보도 모두 위협하는 사태의 모든 책임은 한국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꼬집었다.

이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에 대해서는 “검찰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의 마침표를 찍기 바란다”면서 “이달 17일이면 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다. 검찰 수사가 끝날 때도 이미 지나도 한참 지났다는 점을 검찰은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과 한국당의 검은 뒷거래가 있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