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춘수ㆍ박경리 등 기리는 통영문학제 열려

김춘수ㆍ박경리 등 기리는 통영문학제 열려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09. 06. 23.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달 1~4일 통영시내서 개최
 통영 출신 문인 고 박경리./연합.
'꽃'의 시인 김춘수(1922~2004), '토지'의 작가 박경리(1926~2008), '깃발'로 유명한 청마 유치환(1908~1967), 붓글씨· 그림에 능했던 시조시인 초정 김상옥(1920~2004), 영어 소설 '꽃신'이 미국 교과서에까지 실린 김용익(1920~1995).

한국을 대표하는 이들 시인과 소설가들의 공통점은 바로 경상남도 통영시(옛 충무)가 '고향'이라는 점이다.

김춘수는 통영 동호동, 박경리는 문화동, 유치환은 태평동, 김상옥은 항남동, 김용익은 중앙동 출신이다.

통영에는 이 위대한 문인들을 기념하는 시비(시를 새긴 비석)와 거리, 전시관 등이 곳곳에 있다.

남망산 공원에 세워진 김상옥 시비와 항남 1번가 김상옥 거리, 항남동 김춘수 꽃 시비, 봉평동 김춘수 유품전시관, 중앙우체국 앞 유치환 흉상과 시비, 정량동 청마문학관 등 통영 곳곳에 이 지역 출신 문인들의 자취가 남아있다.

지난해 세상을 떠난 박경리는 자신의 고향으로 돌아가 통영의 미륵산 자락에 묻힌 바 있다.
통영시는 이에 그치지 않고, 통영 출신 문인들을 함께 기리고자 내달 통영문학제를 열기로 했다.

통영시와 통영문인협회 등은 오는 7월 1일부터 4일까지 통영시민문화회관, 강구안 문화마당, 통영시청소년수련관 등 통영시내 일원에서 '통영문학제'를 개최하기로 한 것이다.

김춘수, 박경리, 유치환, 김상옥, 김용익 등 통영이 낳은 다섯 명의 문인들을 함께 기념하는 문학제가 열리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학제는 내달 1일 통영시 중앙동 '강구안 문화마당'에서 통영문학상과 청마문학상 시상식을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문학제 기간 심포지엄과 문학 투어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려 5명 문인의 일생과 문학을 조명할 계획이다.

2일과 4일에는 김용익과 김춘수, 김상옥을 집중 조명하는 심포지엄이 열려 김열규 서강대 명예교수와 차한수 동아대 명예교수, 유성호 한양대 교수 등이 주제발표를 하고 이상옥 창신대 교수, 김정자 부산대 명예교수, 이달균 시조시인 등이 토론을 한다.

3일에는 문인들의 흔적이 남아 있는 시비 등을 둘러보는 '문학투어'가 열린다. 같은 날 오후7시 강구안 문화마당 특설무대에서는 다섯 명의 작품을 낭송하는 '음악과 함께 하는 작품 낭송회'가 열릴 예정이다.

이밖에 강구안 문화마당을 중심으로 5인의 주요 작품과 생전 사진, 통영이 문학작품의 배경으로 등장한 책 등을 소개하는 야외 전시회도 마련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