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감성 보컬’ 케이윌, 1천여 日 팬심 녹이다
2018. 11.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8.9℃

베이징 0.6℃

자카르타 27.6℃

‘감성 보컬’ 케이윌, 1천여 日 팬심 녹이다

문연배 기자 | 기사승인 2010. 07. 25. 12: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4일 오사카서 단독 콘서트 개최...팬들 열광


문연배 기자]‘감성 보컬’ 케이윌이 두 번째 일본 단독 콘서트를 갖고 일본 팬들을 열광 시켰다.

케이윌은 24일 일본 오사카 '크레오 오사카 중앙홀'에서 '케이윌 라이브 콘서트 위드 밴드 인 오사카(K.Will Live Concert with Band in Osaka)' 콘서트를 열고 1000여명의 팬들을 만났다.
 
8인조 밴드와 함께 무대에 오른 케이윌은 오프닝 곡으로 '1초에 한방울'을 불렀으며 일본 관객들은 오사카를 처음 방문한 케이윌을 향해 기립박수로 응원했다.

이어 케이윌은 최근 일본에서 인기리에 방송된 드라마 '찬란한 유산' OST '사랑은 벌이다'를 비롯해 드라마 '이 죽일 놈의 사랑' OST '꿈', 드라마 '대왕 세종' OST '소원' 등을 드라마 영상과 함께 선사해 큰 박수를 받았다.

또 가수의 꿈을 꾸도록 해준 그룹 보이즈투맨의 'On Bended Knee', 제시 파웰의 'I Like It', 일본 팬들을 배려하기 위해 일본어로 부른 나카시마 미카의 'Will'을 열창해 절정의 분위기를 이끌었다. 

엔딩곡으로 그의 '그립고 그립고 그립다'를 불렀으며 공연 내내 기립한 관객들의 앙코르 요청으로 쏟아지자 'Music is my life'와 히트곡 '눈물이 뚝뚝'을 들려주며 2시간 여의 공연을 마무리 했다. 

케이윌은 "오사카를 첫 번째 방문해 긴장했는데 도쿄 공연에서 봤던 얼굴들이 많아 기쁘다"며 "다시 일본을 찾기 전 새 음반이 나올 예정이다. 다음 공연에서는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