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0세 미만 최고 갑부 스타는? 레이디 가가 vs 저스틴 비버
2019. 02.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1.1℃

베이징 9.9℃

자카르타 30.8℃

30세 미만 최고 갑부 스타는? 레이디 가가 vs 저스틴 비버

정희영 기자 | 기사승인 2011. 06. 15.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브스 ‘2011년 30세 미만 갑부스타’ 발표
팝스타 레이디 가가와 저스틴 비버. 출처=데일리텔레그래프

[아시아투데이=정희영 기자] 30세 미만 최고 갑부스타로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선정됐다. 
 
BBC뉴스의 1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가가는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지난 12일 발표한 ‘2011년 30세 미만 갑부스타’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가가는 지난해 5월부터 올 5월까지 9000만달러(약 980억원)의 돈을 벌어들인 것으로 추정된다. 
 
2위는 캐나다 출신 아이돌 스타 저스틴 비버가 선정됐다. 올해 17세인 비버는 5300만달러(약 570억원)를 벌었다. 비버는 또 최연소 갑부스타라는 명예도 얻었다. 
 
3위는 4800만달러(약 510억원)의 수입을 올린 농구선수 르브른 제임스, 4위는 4700만달러(약 430억원)를 번 테니스 선수 로저 테더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 케이티 페리, 비욘세, 축구선수 크리스타이누 호날두, 리오넬 메시 등이 순위권에 들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