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뉴스

  • 뉴스
  • 경제
  • 연예/스포츠
  • 오피니언
  • 희망100세
  • 포토

최종편집 : 2014.07.31 (목) 2:20   

주메뉴

북 "7.4성명 통해 박정희 기반 흔들려했다"

기사승인 [2012-07-03 14:33:17], 기사수정 [2012-07-03 14:59]

  • 인쇄
  • 글씨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세월호100일

아시아투데이 추정남 기자 = 북한이 7.4성명을 통해 박정희 정권의 기반을 흔들어 야당 집권을 도우려 했다는 외교문서가 공개됐다.

한국 한 언론은 2일(현지시간) 미국 우드로윌슨센터 '북한국제문서연구사업'(NKIDP) 프로젝트팀이 발굴한 루마니아 외교문서 25건을 입수해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이 문서는 1970년대 남북 7.4 성명 이후 상황을 담고 있으며 당시 북한이 남북대화를 추진한 속셈과 국제사회를 상대로 남한 정부를 고립시키려 했던 이른바 '평화·선전공세'의 진면목이 잘 드러난다.

1973년 3월8일자 이 문서에는 당시 니콜라이 차우세스쿠를 예방한 김동규 북한노동당 비서가 "남측과의 대화를 통해 남한 대중들에 혁명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면서 "아울러 남한 괴뢰도당을 국내는 물론 국제적으로 고립시키고, 혼란상황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의 평화공세가 이룩한 또 다른 큰 성과는 남한에 미군이 주둔할 어떤 명분도 없다는 점을 알릴 수 있었다는 것"이라며 "1972년 7월4일 밝힌 공동성명에서 우리가 남한을 침공할 의사가 없음을 선언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동규는 남북공동조절위와 남북적십자대화 등의 대화 채널에 남한의 노동자, 농민, 학생, 지식인, 야당세력 등 북한에 동정적인 세력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북한은 7.4성명 이후 박정희 정권이 선포한 1972년 '10월 유신체제'로 인해 전략에 차질을 빚게된다.

1973년 3월1일 평양 주재 루마니아 대사관이 본국에 보고한 전문에 따르면 박정희 정권의 유신체제가 출범한 이후 "북한은 유일한 대화 파트너만을 상대해야 했는데, 바로 박정희를 의미한다"고 돼있다.

박정희 정권이 야당의 남북대화 참여를 허용하지 않는 상황에 직면한 자신들의 전술로는 목적을 달성할 수 없음을 알고는 미국과의 평화협정을 직접 체결하는 방향으로 전략을 수정한다.

신종대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미국이 호응하지 않아 북한의 시도는 물론 실패하게 된다"면서 특히 1976년 8월 발생한 판문점 도끼 만행사건이 결정적이었다고 강조했다.

1975년 11월 유엔 총회에서 자신들의 생각이 담긴 공산권의 결의안이 통과되자 북한은 유엔은 물론 비동맹 세계에서 박정희 정권을 고립시키기 위해 공세를 전개했으나 1976년 8월 판문점 도끼 만행사건으로 모든 것이 무산됐다는 것이다.
아시아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기가 버튼

· 연관키워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