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승기 이상형 발언 화제 “35세 전에 결혼하고 싶은 생각 들어”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9.5℃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이승기 이상형 발언 화제 “35세 전에 결혼하고 싶은 생각 들어”

이슈팀 기자 | 기사승인 2013. 08. 08. 0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승기 이상형 /사진=오센

이승기 이상형 발언이 화제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팬을 찾아가 이벤트를 해주는 이승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승기는 "여자친구가 있나?"라는 질문에 "지금도 여전히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그는 "이상형이 자꾸 변한다. 옛날에는 예쁘면 그 자체로 좋았고 다 용서됐는데 지금은 내면적인 성숙함도 있었으면 좋겠다. 점점 바라는 게 많아진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결혼에 대해서는 결혼에 대한 질문에 "예전에는 35살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에는 그 전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한 수지가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이상형으로 자신을 뽑지 않은 것에 대해 "밥을 한 번 밖에 안 사서 그런 것 같다. 두 번 샀어야 했다"고 장난기 넘치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승기 솔직해서 좋다", "이승기 이상형 꼭 만나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