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인터솔라 2019’서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 ‘네온 R’ 공개
2019. 07. 1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0.7℃

베이징 27.4℃

자카르타 27.6℃

LG전자, ‘인터솔라 2019’서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 ‘네온 R’ 공개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 인터솔라 LG전자 부스 모습
‘인터솔라 2019‘의 LG전자 부스 모습./제공 = LG전자
LG전자가 15일(현지시간)부터 17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태양에너지 전시회 ‘인터솔라 2019’에 참가했다.

LG전자는 이 전시회에서 국내 최고 효율·최대 출력의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 ‘네온 R’ 등을 공개했다.

LG전자에 따르면 네온 R는 22%의 국내 최고 효율을 달성한 초고효율 프리미엄 제품이다.

태양광 모듈은 효율이 높을수록 동일한 면적에서 생산할 수 있는 전력량이 늘어나는데 네온 R은 제품 전면의 전극을 없애 빛의 흡수를 극대화한 제품이다.

LG전자는 네온 R의 모듈 효율을 22%까지 향상시키면서 출력도 기존 제품 대비 15W 늘려 국내 업체 최고 출력인 380W(60셀 기준)로 끌어올렸다.

아울러 셀 설계 최적화로 모듈 효율 20.7%, 출력 355W(60셀 기준)를 구현한 ‘네온 2 V5’도 선보였다. 여기에는 전기의 이동 통로를 분산해 전기적 손실을 최소화한 ‘첼로(Cello)’ 기술을 적용했다. 기존 제품은 셀 위에 전기가 흐르는 통로인 전극이 3~5개지만 첼로 기술을 적용한 네온 2 V5는 전극이 12개로 출력이 높고, 전극의 두께가 가늘어 빛의 흡수가 용이하다.

또 LG전자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의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솔라 루프’도 선보였다. ‘솔라 루프’는 자동차의 지붕에 장착하는 태양광 모듈로, 배터리를 충전해 주행거리를 늘려주는 역할을 한다. LG전자는 국내 업체로는 처음으로 올해부터 국내 주요 완성차 업체에 솔라 루프를 공급한다.

김석기 LG전자 에너지해외영업담당 상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초고효율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이며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