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체육계 ‘미투’ 확산조짐… 가해자 중형내려야
2019. 06.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5.6℃

베이징 31.5℃

자카르타 31.2℃

[사설] 체육계 ‘미투’ 확산조짐… 가해자 중형내려야

기사승인 2019. 01. 10. 1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의 ‘미투’(me too-자신의 성폭행 피해사실을 공개하는 것) 사실이 알려지자 빙상부문의 전·현직 올림픽 메달리스트와 현직지도자들로 구성된 ‘젊은 빙상연대’가 10일 곧 기자회견을 갖고 “피해를 당한 선수들과 힘을 합쳐 진실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빙상연대는 자체조사 결과 심 선수 외 다른 선수들도 성폭행과 성추행 성희롱에 시달려 왔다면서 정부가 선수 보호대책과 빙상계 개혁에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 빙상계의 ‘미투’ 운동이 크게 확산될 전망이다.

여성선수들의 성폭력 성추행 등 피해는 사실 알려진 비밀이었다고 한다. 한 쇼트트랙 국가대표선수는 문체부나 체육회가 파악하고 있는 여자 선수 성폭력 성추행사건이 10건이라면 실제로는 그 20배가 넘을 것이라고 했다.

그럼에도 이러한 일들이 세간에 알려지지 않은 것은 운동선수들이 어린 시절부터 지도자의 말에 따르는 것이 일반화됐고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선수생활을 계속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또 소송에 이르더라도 피해사실을 입증하기 어려운 것도 문제로 지적된다. 이러한 체육지도자에 의한 여자선수 성폭행은 개인종목일수록 심하다고 했다. 1대1 지도의 기회가 많기 때문이다.

심 선수도 지금까지 조재범 전국가대표 코치로부터 범행 때마다 “운동을 계속할 생각이 없느냐는 협박과 때로는 폭행을 당했다”고 했다. 심 선수는 지난해 1월 평창올림픽 한 달여 앞두고 조 전코치로부터 폭행을 당한 다음 선수촌을 이탈했었다. 당시 빙상협회는 조사 후 조 전코치를 영구 제명했다.

그러나 심 선수는 최근 한 펜으로부터 “폭행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선수생활을 하는 심 선수를 보고 큰 힘을 얻었다”는 편지를 받고 이참에 성폭행 사실도 밝히기로 맘먹었다고 했다. 누군가에게 힘을 주기 위해서라고 했다. 문체부와 체육회는 선진외국의 사례를 참작해서라도 체육지도자와 선수 간 행동지침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가해자에 대해서는 중형으로 다스리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