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김제동 고액 강연료, 세금인데 과도하지 않나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7.8℃

베이징 30.6℃

자카르타 32℃

[사설] 김제동 고액 강연료, 세금인데 과도하지 않나

기사승인 2019. 06. 06.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송인 김제동의 고액 강사료가 도마에 올랐다. 대전 대덕구가 오는 15일 한남대학교에서 주최하는 청소년 아카데미에 김 씨가 90분 강연하는데 강연료가 무려 1550만원이라고 한다. 논란이 일자 대덕구는 구민들이 김 씨를 원했고, 교육부 예산을 지원받는다고 했다. 구민들이 원한다고 해도 과도한 강연료라는 소리를 듣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김제동에게 줄 1550만원은 결식 우려 아동에게 급식을 3875번 먹일 수 있는 돈”이라며 “아르바이트 청년을 1달간 12명이나 고용할 수 있다”며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도 “1550만원이라는 비상식적인 고액 강사료는 대덕구 재정자립도를 고려하면 비합리적”이라고 말했다. 대덕구 재정자립도는 16%로 매우 취약하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월 5000만원의 고액 출연료 문제가 불거져 KBS 공영노조로부터 수신료 낭비란 비판을 받은 일이 있다. 당시 KBS 공영노조는 “(KBS 1TV ‘오늘밤 김제동’의)출연료가 회당 350만원”이라며 “월~목 진행하므로 한 주에 1400만원, 한 달을 4주로 잡아도 5600만원을 받아간다”고 지적했다. 당시 KBS는 출연료를 공개하기 어렵다고 했다.

공직자가 아닌 민간인이 받는 강사료에 시비를 걸 수는 없다. 개인의 능력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재정자립도가 고작 16%인 구청이 이렇게 많은 강사료를 내는 것은 누가 봐도 무리다. 구청이 내는 비용도 구민의 세금이고, 교육부가 지원하는 돈도 국민의 세금이다. 세금을 이렇게 써서는 안 된다. 특정인에게 강사료가 유독 높게 지급되는 것도 문제다.

강연 대상은 청소년이다. 꿈과 희망, 미래 비전을 심어주어야 하는데 정치 편향 의심을 받는 강사를 세우는 게 합당한지 잘 생각해 봐야 한다. 강연 도중 정치적·이념적 발언이라도 튀어나오면 청소년 캠프의 순수성이 퇴색될 수 있기에 하는 지적이다. 주최 측과 김 씨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비싼 돈 들인 행사에 이런저런 말이 나와서는 안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