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 눈] 평창 시설은 후대에 전할 유산, 체육계가 나서야
2019. 03.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0.8℃

베이징 9.8℃

자카르타 26.6℃

[기자의 눈] 평창 시설은 후대에 전할 유산, 체육계가 나서야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06. 1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0106_060438915
문화스포츠부 지환혁 기자
지난해 전 세계에 평화와 화해 메시지를 전달했던 ‘평창동계올림픽’ 유산들이 연기처럼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시설 유지와 복원을 놓고 정부와 지자체가 실랑이를 벌이면서 평창의 감동은 단 1년 만에 갈등의 원인으로 탈바꿈했다.

정부와 지자체간 합의가 해를 넘김에 따라 산림청은 최근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관련 시설 조성을 위해 강원도에 사용을 허가했던 정선군 북평면 일대 국유림의 복원 명령을 통보했다. 이 곳은 지난해 올림픽에서 ‘스키 여제’ 린지 본과 ‘스키 요정’ 미케일라 시프린이 최고의 승부를 펼쳤던 정선 알파인경기장이 자리한 곳이다.

이 경기장은 올해부터 불법시설물이다. 이 곳의 사용허가 기간은 2014년 5월부터 2018년 12월 31일까지로, 산림청은 오는 31일까지 국유림 사용허가 기관인 정선국유림관리소에 복원계획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또 복원 의사가 없을 경우 전면복원을 위한 행정절차 및 구상권 청구 등 강경한 입장도 내놨다.

올림픽 유치 직후부터 스키장 건설에 반대했던 환경단체와 정부 입장도 충분히 이해된다. 다만 평창동계올림픽의 유산들을 후대에도 잘 전달해야 의무도 잊지말아야 한다. 지난해 30주년을 맞은 서울올림픽의 유산들은 아직도 우리 국민들에게 높은 자긍심을 부여한다.

평창도 그렇다. 이미 전 세계에 인정받은 올림픽을 치러냈으니 말이다. 성공적으로 평가받았던 평창올림픽의 유산이 단 1년도 안돼 철거에 들어간다면 남길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이 때문에 체육계의 역할이 중요해 보인다. 정부와 지자체의 갈등을 보고만 있을 게 아니라 체육계가 나서 존치를 위한 해법을 찾아야 한다. 시설을 활용하고 인재들을 키워내 새로운 경험과 인프라를 축적해야 한다. 또 동계스포츠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동호인과 선수들을 유치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평창의 유산으로 자랑스럽게 남겨야 한다. 막대한 재정이 투입된 시설이 공무원의 탁상행정으로 사라지고 향후 필요하면 다시 짓는 근시안적 행정은 후대에 부담만 얹어주는 꼴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