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부총리 “가용 예산 연말까지 전액 집행 해달라”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7.9℃

베이징 11.7℃

자카르타 32℃

홍남기 부총리 “가용 예산 연말까지 전액 집행 해달라”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8.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재정집행과 관련해 “불가피한 이·불용을 제외한 가용 예산을 전액 집행한다는 각오로 특단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재정집행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경기 하방 리스크에 대응한 재정의 적극적 경기 보강 역할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연말까지 중앙재정은 97% 이상, 지방재정은 90% 이상, 교육재정은 91.5% 이상 집행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중앙재정은 올해 3분기까지 총예산 473조6000억원 중 372조원이 집행됐다. 집행률은 78.5%다. 지방재정은 368조8000억원 중 232조7000억원을 써 집행률은 63.1%였다. 지방교육재정은 86조3000억원에서 62조원을 집행해 71.9%의 집행률을 보였다.

홍 부총리는 사업별 미집행 예상 규모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적극적인 이·전용과 내역조정 등을 통해 불용 규모를 최소화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경기활력 제고를 위해 소비·투자 지출항목에 대한 적극적 집행을 주문했다.

매년 이월 규모가 큰 지방재정과 교육재정의 시설비가 올해 안에 최대한 집행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와 교육부가 집행 관리에 신경을 써달라고 요구했다.

사회간접자본(SOC) 등 시설비 사업 규모가 큰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 등에는 집행 부진이 예상되는 사업을 미리 파악해 자체 전용 등을 통해 전액 집행하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5조8000억원 규모로 편성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올해 말까지 전액 집행하라고 지시했다. 9월 말 기준 추경 집행 목표는 75%인데 집행률은 79.5%인 상황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