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창군, 중국 강소성 태주시와 우호교류 협약 체결

고창군, 중국 강소성 태주시와 우호교류 협약 체결

신동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명품 고창 농특산물 중국시장 진출 '청신호'
clip20190516095721
15일 유기상 고창군수(왼쪽)가 중국 강소성 태주시를 방문해 우호교류 협약 체결 후 사립군 시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제공 = 고창군
고창 신동준 기자 = 전북 고창군이 인구 500만명의 농업도시 중국 태주시와 우호교류 협약을 맺으면서 지역 우수 농특산물의 중국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16일 고창군에 따르면 중국을 방문중인 유 군수가 15일 중국 강소성 중앙에 위치한 태주시와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태주시 사립군 시장을 비롯한 농업, 문화, 체육 관련 지도자가 참석했다.

의향서에는 △우수 농특산물 연계홍보·판촉·수출시장 확대 △홈스테이 △문화체험 등 청소년 교류 △습지의 관리·보존방안 정보교환 △관광자원 연계 홍보 등이 포함됐다.

이 밖에도 양 지역은 경제무역, 문화, 관광, 교육, 농업 등 세부 우호교류 확대방안을 폭넓게 논의했다.

중국 강소성 중부에 위치한 태주시는 인구 500만의 농업도시다. 주요 농산물은 면, 가축, 은행나무 등이다. 특히 여의도 면적 10배(26㎢)에 달하는 진호국가습지공원, 이중수상산림공원 등이 있어 중국 생태관광 명소로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군과 주민생활 환경이 흡사한 태주시와 교류관계를 맺게 돼 기쁘다”면서 “향후 고창군과 손잡고 강한도시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고창군은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5박6일간 중국 강소성 태주시와 우호교류 도시인 산동성 조장시를 차례로 방문해 우수 농특산물 해외시장 개척, 우호교류 확대 방안을 모색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