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재형 감사원장 취임…정치적 중립성·직무상 독립성 강조
2018. 12.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3.9℃

베이징 -2.7℃

자카르타 27.6℃

최재형 감사원장 취임…정치적 중립성·직무상 독립성 강조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2.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최재형 감사원장과 함께
최재형 감사원장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수여받은 후 차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최재형 감사원장이 2일 “국가최고감사기구로서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과 직무상 독립성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원장은 이날 오후 감사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좌고우면하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우리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감사업무를 수행하는 것만이 대한민국을 더 좋은 나라로 만들고 국민을 행복하게 하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최 원장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국민들이 감사원에 거는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는 것을 절실히 깨달았다”며 “이제 감사원도 공무원들이 능동적으로 소신껏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아직도 일각에서는 공기업의 채용, 각종 계약·인허가 등 과정에서 공정한 사회질서 확립을 저해하고 불평등을 심화시키는 각종 부조리와 관행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구조적인 부조리와 불공정 관행을 근절해 상대적 박탈감에 따른 국민들의 상실감을 해소하는 데에도 진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최 원장은 “감사의 궁극적 목적은 공직사회가 일을 제대로 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국민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게 하는 데 있다”며 감사원이 지향해야 할 세 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우선 최 원장은 ‘공직사회에 활력을 불어넣는 감사원’이 돼줄 것을 강조했다. 최 원장은 “적극적인 업무수행 과정에서 발생한 과오는 과감하게 면책시키고, 감사결과에 대한 불복 신청도 전향적으로 수용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감사원 내에 적극행정을 지원하는 전담 조직을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감사 방향에 대해서는 현장 중심으로 복지, 일자리 등 민생분야와 관련된 예산이 효율적으로 집행되는지 세심히 살펴보는 등 국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감사원으로 거듭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최 원장은 지금까지의 사후 적발식 감사에서 벗어나 원활한 정책운용을 저해하거나 예산낭비를 초래하는 잠재적 위험요인을 사전에 방지하는 ‘예방적 감사’에도 역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와 함께 최 원장은 “감사 과정에서 단편적인 문제점을 지적하는 데 그치지 않고 피감기관과 함께 드러난 문제의 근본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한 번 더 살펴보는 ‘근원적인 대책을 모색하는 감사’가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