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 61% “외국인노동자는 한국 구성원 아니다”

국민 61% “외국인노동자는 한국 구성원 아니다”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7:5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외동포재단 조사 결과…"단일민족 훼손 우려는 줄어"
대한민국 국민 61%가 외국인 노동자를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보지 않는 등 외국인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3일 지알아이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7대 도시에 거주하는 성인남녀 820명을 대상으로 한 재외동포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를 발표했다.

‘외국인 노동자를 대한민국 구성원으로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응답은 61.1%였다. 2013년 같은 조사 때 응답 57.5%보다 3.6%포인트 높았다. 외국인 노동자도 대한민국 구성원이라고 대답한 비율은 39.9%에 그쳤다.

외국인이 국제결혼이나 취업 등 기타 이유로 국내에 장기체류 또는 정착하는 것에 반대하는 비율은 13.4%로 나타났다. ‘출신 국가마다 다르다’는 대답은 29.3%, ‘별로 개의치 않는다’는 57.3%였다.

‘한국 사람들이 외국인이나 외국 문화에 대해 폐쇄적·차별적인 편’이라는 평가에는 57.1%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년 전의 응답률 55.0%보다 2.1%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대답은 4년 전보다 1.6%포인트 낮아진 9.5%에 그쳤다.

미혼자들을 대상으로 한 국제결혼 의향은 ‘있다’34.3%, ‘없다’ 65.7%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선호하는 상대자의 출신지는 북미, 유럽, 일본, 독립국가연합(CIS), 중국, 오세아니아, 중남미, 중동·아시아·아프리카 순이었다.

단일민족 혈통에 대해서는 과거보다 열린 태도를 보였다. ‘외국인이 많아지면서 단일민족의 혈통이 훼손된다는 점이 염려되는가’란 물음에 27.6%가 ‘그렇다’고 대답해 4년 전의 41.0%보다 훨씬 낮아졌다. ‘그렇지 않다’는 대답은 42.2%로 10.4%포인트 높아졌다.

이성준 지알아이리서치 본부장은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다문화사회에 대한 적응력과 해외 진출의 용이성을 위해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