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경두 “민주연구원 ‘모병제 도입’, 검토한 것 없어…장기적 관점서 준비해야”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9.9℃

베이징 2.5℃

자카르타 27.6℃

정경두 “민주연구원 ‘모병제 도입’, 검토한 것 없어…장기적 관점서 준비해야”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7.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구원 "2025년부터 군 징집 인원 부족…징병제 유지 못해"
북한주민 질문에 답변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YONHAP NO-4254>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연합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7일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내년 총선 공약으로 ‘모병제 도입’을 검토 중인 것과 관련, “국방부에서 모병제에 대해 검토한 것은 없다고 분명히 말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주연구원의 모병제 공약 검토와 관련해 국방부에서 검토해서 민주당에 전달했나’라는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장관은 “2030년대 중반 정도 되면 인구가 많이 급감하는 상황이 오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을 갖고 우리 병력 구조에 대해서 심층적으로 연구하고 검토하겠다”며 “국민 합의를 이뤄나가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군 안팎에서는 모병제 도입 문제에 대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월 200만원을 주고 병사를 모병할 경우 월 6000억원, 연간 7조2000억원 가량의 재원이 소요된다”면서 “주거비와 교육훈련비 등을 포함하면 재원은 더 필요하다. 현실적으로 당장 시행하기 어려운 문제”라고 우려했다.

민주연구원은 이날 “분단 상황 속에서 ‘정예 강군’ 실현을 위해 단계적 모병제 전환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고 19∼21세 남성의 경우 2023년까지 76만8000명으로 1차 급감(23.5%)하고, 2030∼2040년에는 46만5000명으로 2차 급감(34.3%)한다고 분석했다.

연구원은 또 “2025년부터 군 징집 인원이 부족해진다”며 “징병제를 유지하고 싶어도 유지할 수 없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