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하루 앞 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 발사(종합 2보)
2019. 05.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0℃

베이징 22.6℃

자카르타 28.2℃

北,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하루 앞 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 발사(종합 2보)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09.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합참 "평북 구성지역서 동쪽 방향으로 발사...최대고도 50km, 비행거리 각각 420, 270km"
청와대 "정의용 실장, 위기관리센터서 상황 예의주시...대통령 보고받아"
북한 동해상 화력타격훈련.. 전술유도무기 등 동원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5일 보도한 전술유도무기 화력타격훈련 모습./연합뉴스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9일 오후 평안북도 구성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 이 미사일 추정 발사체는 북한 내륙을 관통해 동해상에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최고 고도는 50여㎞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은 오늘 오후 4시 29분과 4시 49분경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각각 1발씩, 2발을 동쪽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와 270여㎞였다”며 “추가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합참은 “현재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발사에 대비해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합참은 북한의 발사직후 발사장소를 평북 신오리 일대로 발표했다가 구성 지역으로 수정했다.

이와 관련해 합참 관계자는 “신오리 일대에서 구성으로 바꾼 이유는 첫째 발사이후에 신오리 일대로 확인했고 두번째 발사 후에 좀더 구체적으로 구성지역이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상황 발생시부터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국방부·합참과 화상으로 연결해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통상 매주 목요일 오후 열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윈회 회의는 오후 3시에 시작됐고 상황 발생 전 회의가 끝나 이후엔 화상으로 상황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 대변인은 “당연히 대통령께는 보고가 올라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지난 4일 240㎜ 방사포와 300㎜ 대구경 방사포,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발사한 지 5일 만이다.

합참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쏜 지역이라고 밝힌 구성지역은 북한의 전략군 미사일 기지가 있는 신오리에서 서북방 40㎞ 지점에 위치해 있다. 북한은 신오리 일대에 스커드와 노동미사일 기지를 운용하고 있고 구성지역에도 미사일 기지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 한반도 전문포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지난 1월 21일(현지시간) 배포한 보고서 요약자료에서 “신오리 미사일 기지는 군사분계선(MDL)에서 212㎞ 떨어져 있고, 연대 규모의 노동 1호 중거리 탄도 미사일이 배치돼 있다”고 소개했다.

또 “이 기지는 북한이 보유한 20여곳의 미사일 운용기지 중 가장 오래된 기지 중 하나이며, 조선인민군 전략군의 노동미사일 여단 본부가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이번 북한의 발사는 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두고 예고됐던 생방송 대담을 약 4시간여 앞두고 이뤄졌다. 또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방한 중에 쐈다는 점도 주목된다. 한·미는 10일 비핵화·남북관계 워킹그룹 회의 등을 열고 인도적 대북 식량지원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는 11차 한·미·일 안보회의(DTT)가 열렸다. 지난 4일 북한 발사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회의가 진행되고 있는 시간에 북한이 추가 발사에 나선 것이다.

한·미·일 국방 당국은 당초 오후 5시쯤 회의를 끝내려 했지만 회의 결과 발표를 미루고 추가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일련의 일정들을 고려할 때 북한의 이번 발사는 북·미 비핵화 협상 판을 흔들어 자신들에게 유리한 국면을 만들기 위한 다분히 의도적이고 전략적 발사라는 평가가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