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생활 균형 우수 중소기업, 피앤피시큐어·대학내일 등 24개 선정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19.3℃

베이징 16℃

자카르타 32℃

일·생활 균형 우수 중소기업, 피앤피시큐어·대학내일 등 24개 선정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4. 0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는 기업정보 서비스 제공 업체인 잡플래닛과 공동으로 ‘2019년 일·생활 균형 우수 중소기업’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대기업·외국계 기업을 제외하고 잡플래닛 누리집에서 기업평가가 20개 이상인 45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후보를 선정하고, 기업 관계자의 설문조사 점수 등을 반영해 우수 기업을 선정했다.

우수기업으로는 피앤피시큐어, 대학내일 등 24개소다.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피앤피시큐어는 구글 공유문서 서비스를 활용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임직원의 정시 퇴근, 연차휴가 100% 소진 등을 장려하고 있다.

광고대행업체인 대학내일은 부서별 출퇴근 시간제를 운영하고, 집에서 근무하는 ‘스마트 워킹 제도’를 도입했다. 또 월 1회 2시간 일찍 퇴근하는 ‘패밀리 데이’를 운영하고, 최초 3년을 근속한 직원에게 1개월의 유급 안식휴가가 부여된다.

내의류 제조업체인 좋은사람들은 시차출퇴근 등 유연근무제와 직급별 호칭을 통일해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사 후 3년마다 5일의 ‘리프레시 휴가’가 부여되며, 매주 수요일은 오후 4시에 퇴근하는 가정의 날도 운영 중이다.

김효순 노동부 고용지원정책관은 “이번 선정된 일·생활 균형 우수 기업들은 노동자들이 스스로 평가한 결과가 반영된 만큼 일·생활 균형을 실천하려는 다른 기업에 유용한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